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순환둘레길 700㎞ 조성'14개 시·군 기존 걷기여행길 연결하는 사업
[경인종합일보 이한준 기자] 경기도, '순환둘레길 700㎞ 조성'




경기도가 2022년까지 경기도 외곽 전역을 연결하는 약 700㎞ 길이의 ‘경기도 순환둘레길’(가칭)을 조성한다.

14일 도에 따르면 순환둘레길은 총 60억원을 투입해 도 경계에 있는 14개 시·군의 기존 걷기여행길을 연결, 조성하는 사업이다.

도는 지역 내 생태·문화·역사 등 지역 고유의 얘깃거리를 담은 보유구간을 서로 연계해 자연과 사람이 함께 할 수 있는 길을 조성할 계획이다.

도는 장기적으로 순환둘레길과 지역 내부의 우수한 관광자원을 연결해 도를 대표하는 걷기여행길로 육성하는 한편 제주 올레길처럼 브랜드화도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도는 우선 이달부터 연말까지 3억원을 투입해 14개 시·군에 위치한 걷기여행길 실태와 이를 연결할 수 있는 최적의 노선을 선정할 예정이다.

노선 선정은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추진위원회와 지역주민, 시·군 공무원으로 구성된 지역협의회 자문을 받아 도가 선정한다.

노선조사 결과를 토대로 순환둘레길의 세부 내용을 확정한 후 10월부터 본격적인 사업계획을 수립, 내년부터 연차적으로 추진한다.

순환둘레길은 2022년까지 조성될 예정이다.

홍덕수 도 관광과장은 “장기적으로 순환둘레길을 각 시·군 내부 걷기여행길과 연결시키면 걷기여행에 대한 도민들의 요구를 만족시키는 한편 도를 대표하는 관광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한준 기자  theplay8407@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