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한랭질환자 78명 발생…전년比 36.1%↓- 저체온증 80.8% 최다…만 60세 이상 43.5% 달해
[경인종합일보 이승수 기자] 경기도, 한랭질환자 78명 발생…전년比 36.1%↓



경기도는 지난해 12월 이후 현재까지 ‘한랭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통해 확인된 도내 한랭질환자가 78명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 해 같은 기간 발생 환자(122명)보다 36.1% 감소한 것이다.

질환별로는 저체온증 환자가 전체의 80.8%인 63명에 달해 가장 많았으며, 이어 동상 11명(14.1%), 동창 3명(3.8%), 기타 1명(1.3%) 순이다.

연령별로는 만 60세 이상이 43.5%(34명)에 달해 노년층들의 각별한 한랭질환 주의가 요구된다.

발생장소별로는 실외 75.3%(59명), 실내 24.3%(19명)로 집계됐다.

발생 시간대별로는 오후 9시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53.8%(42명)의 환자가 발생, 야외활동 자제가 요구된다.

성별로는 남성 환자 57명(73%), 여성 환자 21명(27%)으로 조사돼 야외 활동이 많은 남성들이 한랭질환에 많이 걸린 것으로 분석됐다.

도는 이와 관련, 한랭질환은 겨울철 한파특보 등 기상예보에 주의를 기울이고 외출 시 내복, 장갑, 목도리, 모자 등으로 체온을 유지하는 등 ‘한파대비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술을 마시면 체온이 급격하게 떨어져도 추위를 잘 느끼지 못해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과음을 삼가고 야외에서 장시간 노출을 피할 것을 당부했다.

도 관계자는 “극심한 추위는 어느 정도 지나갔지만 여전히 아침저녁으로 일교차가 크고 꽃샘추위 등도 남아있는 만큼 한랭질환이 추가로 발생할 가능성은 남아있다”며 “체온 유지에 취약한 노인과 어린이의 경우 더욱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