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수원
‘날로 심각 수원 광교신도시 교통’ 동수원IC 우회도로 신설 가장 시급
   
[수원=경인종합일보 이한준 기자] ‘날로 심각 수원 광교신도시 교통’ 동수원IC 우회도로 신설 가장 시급


수원시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광교신도시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동수원IC 우회도로 신설, 광교중앙로사거리 지하차도 건설, 광교호수공원로 차로 확장을 제안했다.

또 광교신도시 수용인구 증가에 따른 교통 수요 증가요인을 개발계획에 반영하지 못한 만큼 광교신도시 공동사업자인 경기도, 경기도시공사, 용인시가 교통문제 대책 마련과 사업비 투입 등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으로 경기도청, 경기도교육청, 수원컨벤션센터, 수원고등법원, 수원고등검찰청이 들어서면 교통정체는 더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곽호필 수원시 도시정책실장은 21일 시청 본관 2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교신도시 도로·교통체계 개선 대책을 내놨다.

곽 실장은 “광교신도시는 도로 교통대책 없이 계획변경을 하면서 수용인구가 대폭 증가했고, 43번 국도 이용 차량이 늘면서 동수원IC 이용자가 폭증하기 때문에 심각한 교통문제가 발생했다”며 “택지개발이 거의 끝나는 시점에서 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최대한의 대안은 동수원IC 우회도로 신설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곽 실장은 “광교사거리를 이용하지 않고 CJ연구소에서 광교테크노밸리 뒤쪽으로 우회해 동수원IC로 연결되는 15m폭에 총연장 1.35㎞ 도로를 만들어 광교사거리를 지나는 차량을 축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곽 실장은 “광교중앙로사거리는 자연앤자이 3단지 아파트에서 갤러리아백화점까지 지하차도(총 길이 500m, 폭 18m)를 설치하고, 영통, 흥덕, 용인 등 주변지역에서 광교지구로 진입하는 노선, 광교호수로도 현행 4차선을 5·6차선으로 확장하는 것도 논의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곽 실장은 광교지역의 교통 및 주차문제 해소를 위해 오는 3월 4일 개청하는 고검·고법 청사 내 민원인 주차장 40% 확보, 인근 공동주택 부설주차장의 공유사업을 통한 200면 확보, 법조로 방향 출입구에 교차로 설치, 시내버스 노선 보강, 지속적인 불법 주·정차 단속 강화 등을 제시했다.

광교신도시는 지난 2005년 개발계획승인 당시 계획인구가 7만7천500명(3만1천 가구)이었으나, 20여 차례의 계획변경을 거치면서 현재 주민등록기준 11만 명(4만4천500가구)에 이른다.

택지사업이 완료되는 올 12월에는 12만 5천 명(5만 가구)으로 당초 대비 수용인구가 60%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한준 기자  theplay8407@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