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포천시·양주시, ‘옥정~포천’ 조기 착공 ‘맞손’
   
▲ 왼쪽부터 김대순 양주부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윤국 포천시장
[경인종합일보 임재신 기자] 경기도·포천시·양주시, ‘옥정~포천’ 조기 착공 ‘맞손’


경기도와 포천시·양주시가 전철 7호선 포천 연장사업의 조기 착공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경기도와 포천시·양주시는 6일 오후 의정부시에 있는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전철 7호선 도봉산포천선(양주 옥정∼포천 19.3㎞) 건설사업이 조기에 착공될 수 있도록 서로 협력하자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3개 기관은 이번 협약에서 7호선 포천 연장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절차 이행에 적극 협력, 행정적·재정적 지원 결정 합의 등 제반 사항 합의에 적극 협력, 협약사항 이행을 위한 실무협의 구성 등 3개 항에 합의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협약식에서 "국가 안보를 위해 희생한 보상 차원에서 옥정∼포천 구간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에 포함됐다"며 "경기도는 사업이 빠르게 추진될 수 있도록 포천시, 양주시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봉산포천선 건설사업은 1조391억원을 들여 전철 7호선을 양주 옥정지구∼포천 소흘읍∼대진대학교를 거쳐 포천시청까지 연결하는 사업이다.

지난 1월 발표한 '2019 국가균형프로젝트'에 포함돼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됐으며 2026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7호선은 현재 도봉산까지만 연결돼 있으며 도봉산에서 양주 옥정까지 15.3㎞를 연결하는 사업이 하반기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임재신 기자  lim.1400@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재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