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의정부
의정부시의회 박순자 의원, "전철 7호선 관련" 자유발언전철 7호선 노선변경 이대로 포기할 것인가?
   
[경인종합일보 임재신 기자] 의정부시의회 박순자 의원, "전철 7호선 관련" 자유발언


의정부시 의회 한국당 소속 박순자 의원은 3월 11일 제288회 임시회에서 "전철 7호선 노선변경 이대로 포기할 것인가?"라는 제목하에 5분 자유발언을 했다.

박 의원은 '2018년 7월 3일 안병용 의정부시장님께선 신곡.장암과 민락주민들에게 공약사항인 7호선을 위해 관철될때까지 모든 노력을 하겠다고 공언하며 심지어 동영상을 틀어주면서 시민들이 나서달라고 호소까지 하였습니다'면서 '의정부시가 주도적으로 조직한 부시장을 단장으로한 TF팀을 가동하여 시민대표들과 함께 논의를 지속적으로 하겠다고 했다.'며 발언을 시작했다.

이어, '의정부시의 의지가 의심스러울정도로 소극적인 태도와 행정을 보면서 실망과 좌절을 느끼게 되었다'며 '의정부시가 노력했다고 보여주는건 공문보내는 일, 행정적인 절차에 불과한 핑퐁식 서류주고 받은일 외에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공무원들의 말이나 TF회의때마다 무엇을 해결하고자 하는 방향이 아닌 안된다는 사실 열거에만 열중하는 모습에 뼈저린 절망과 좌절을 느꼈다.'고 지적했다.

특히, '생업을 뒤로하고 많은 시민대표들께서 7호선에 관한 의정부시의 협조요청을 원했으나 아무것도 지원하지 않는 의정부시와 공무원들에게 실망하였지만 시민들은 스스로 자비를 동원 의정부역,회룡역, 민락상업지구,금오상업지구일대에서 대대적인 서명운동을 하였고, 도의회 상임위원회면담, 도의회 기자회견, 경기도 철도국장 등 관련 공무원 간담회와 그리고 국회와 경기북부청사,민락지역등의 4차례의 집회를 통해 안병용시장님의 공약사항 준수를 외치고 약속이행을 요구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의정부시와 공무원은 어처구니 없게도 시민들의 지푸라기라도 잡는 희망을 외면하고 용역조차 발주하지 않겠다는 발표를 일방적으로 하고 말았다.'고 했다.

또한, '어느날 갑자기 먼저 제시한 신곡장암,민락역신설의 공약이 일부시민들의 반대가 있다하여 민민갈등으로 변질되고 이것은 의정부시가 나서서 시민들을 설득하고 이해시켜 함께하는 시민들의 모습으로 인도하는 것이 당연함에도 오히려 그 이유를 빌미로 소극적인 태도로 돌변하는 모습은 시민들에 대한 기만이고 일하지 않겠다는 의지만을 보여준 것 같아 안타까울뿐입니다'라고 피력했다.

이어, '시장님! 지금 시기적으로 일각이 여삼추입니다. 하루빨리 전철7호선에 관한 모든 의지를 다시한번 보여주시길 바랍니다. 시민들은 지금 절망하고 있습니다. 아니 분노하고 있다.'며 '의정부시가 지난 6개월동안 얼마나 노력을 했는지 처음부터 진심으로 적극적인 의지가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박 의원은 '용역을 하고도 결과가 정말 아니라면 시민들의 포기도 빠를 것이고 인정하고 납득도 가능하다고 봅니다. 문제는 용역을 해보지도 않고 용역 결과와 상관없이 포기를 한다는 자체가 시민들에게 더 가혹한 절망과 상실감을 주는 것'이라며 '전철7호선에 관한 시민들과의 약속을 저버리지 말고 끝까지 시민들과 함께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임재신 기자  lim.1400@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재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