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여주
이항진 여주시장, “농촌의 지속가능성 높일 에너지 모델 개발 중”수원서 열린 지역에너지전환전국포럼에 토론패널로 참여
   
[여주=경인종합일보 안금식 기자]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수익 공공성 확보해야”


이항진 여주시장은 지난 13일 수원에서 열린 ‘2019 지역에너지전환 전국포럼’에 참석해 재생에너지 사업의 문제점과 방향을 제안했다.

이번 포럼은 ‘에너지 전환, 이제는 지역이다’를 주제로 1부에서는 지자체 재생에너지 선도 사례 발표와 중앙 집중적 에너지 정책에서 지역의 에너지 분권과 재생에너지로의 확대·협력을 논의했다.

2부에서는 지역에서 추진 중인 다양한 에너지 전환 모범사례와 현황에 대한 현장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이항진 시장은 에너지 소유구조의 불평등과 에너지 정책의 공공성 확대를 강조했다.

이 시장은 “주민들의 에너지 정책 수용성을 높이기 위해 여행 상품처럼 패키지화하려는 쉽고 명료한 정책 디자인이 필요하며, 농촌의 고령화에 대응하고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높일 여주 형 에너지 전환 모델을 개발 중이다”라고 말했다.

안금식 기자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금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