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기타
세계평화광복(HWPL) 이만희 대표, 루마니아 국제 평화 컨퍼런스 참석
   
[경인종합일보 윤상명 기자] 세계평화광복(HWPL) 이만희 대표, 루마니아 국제 평화 컨퍼런스 참석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이만희 대표는 지난 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지난달 30일부터 4박6일동안 루마니아를 순방 하고 귀국 하면서 국·내외 40여명과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만희 대표는 루마니아 외교부, 레반트문화문명연구소(ISACCL)) 발트흑해이사회(Centre for BBS),부쿠레슈 대학교 등과 평화순방의 컨퍼런스에 참석하고 귀국했다.

지난 1~2일 양일간 진행된 평화 컨퍼런스는 "장기적 분쟁 해결을 위한 문화외교의 역활" 이라는 주제로 레반트 문화문명연구소가 주최하고 루마니아 외교부, HWPL,발트흑해이사회를 비롯 부쿠레슈티 대학교 정치행정 국립대학, 민주주의를 위한 루마니아재단, 국재윤리를 위한 국가 간 의회연합의 공동 협력을 진행했다.

1일 첫날 개회식을 시작으로 "세계평화를 위한 종교의 역활" 2일째는 "한반도 평화통일의 길, 세계평화를 위한 레반트 이니셔티브(세계평화를 위한 국제단체의 역활)로 주제가 주어졌다. 루마니아 부쿠레슈티 국립미술관과 라마다호텔에서 기독교 불교 유대교 이슬람교 시크교 힌두교 루마니아 정교 바하이교 등 종교지도자들과 "세계평화를 위한 종교의 역활"이라는 주제로 종교평화 세션이 각각 개최했다.

부쿠레슈티 국립미술관에서 진핸된 "한빈도 평화통일 포럼"에서는 동유럽 5개국의 전 대통령 및 유럽과 아시아 평화운동가 와 인권단체 대표, 언론인 등과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국제적 지지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독일 내 북한 인권단체 사람(SARAM)의 니콜라이 쉬프레켈스 대표는 "한반도가 독일 통일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점들을 교훈삼고 통일을 준비해야 한다"고 하면서 "독일 통일이 빠른 시간 내 이뤄졌 으나 감정적 공감대를 이루지 못하면서 갈등이 심화됐다"고 지적하면서 한반도는 이를 대비하고 통일 후 북한주민들의 인권 회복에 대한 지원 등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스타프 밀러 핀란드 상공회의소 중재원(FAI) 대표이자 HWPL 국제법 제정 평화위원회 위원은 한반도 분단은 외세 강압으로 이뤄졌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국제사회는 한반도 평화통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한반도가 평화통일을 이루기 위해 국제사회가 두 국가의 결정을 우선적 절대적으로 존중해야 한다"고도 했다.

세계평화를 위한 레반트 이니셔티브(세계평화를 위한 국제단체의 역활) 폐회식 에서는 행사에 참여한 빅토르 유신체코 우크라이나 전 대통령, 페트루 루친스치 몰도바 전 대통령, 페타르 스토야노브 불가리아 전 대통령, 두주마르트 오토르바에브 키르키스탄 전 대통령, 에밀 콘스타티네스쿠 루마니아 전 대통령 및 주요 인사들이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선언문(DPCW)"이 UN결의안으로 통과될 수 있도록 국제적인 지지 할것을 약속했다.

평화선언문과 (사)세계평화광복 과의 세계국제법 전문가들에 의해 작성된 10조 38항으로 구성된 문서로서 무력 사용의 금지, 종교의 자유, 평화문화 전파 등 세계평화를 위해 국가들이 지켜야 할 실질적인 원칙들을 다루고 있으며 현재 중미의회, 범아프리카의회(PAP), 동유럽 전직 국가원수로 구성된 발트흑해이사회와 태평양 국가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했다.

HWPL 이만희 대표는 "DPCW 10조 38항을 통해 전쟁을 멈출 수 있다면 지지해야 하고 부족하다면 질문해야 한다. 우리는 매일 같이 지구촌 대통령에게 DPCW지지를 촉구하는 편지를 보내고 있다며,이 시대가 평화 실현 해법을 알면서도 하지 않으면 어떤 지적을 받겠나 하면서 "누구에게도 미뤄서도 안 되고 후대에 바래서도 안된다며" 이 시대의 문제는 오늘날 우리가 해결해야할 것이라며 이를 꼭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르제이콥스 세계 대학 컨소시움 회장은 "전에는 문화외교를 글로만 알았다면 이제는 눈으로 봤고, 이것이야 말로 세상을 바꿀 수 있는 힘이라며 "사람들이 문화외교를 통한 지속가능한 평화에 동의하고, 또한 우리에게는 DPCW가 있고, DPCW는 사람들이 수 세기가 아닌 수천년간 주창해온 평화를 이루기 위한 기폭제로 작용할 것을 믿는다"고 밝혔다.

평화포럼 이후 하늘문화 세계평화광복은 루마니아 청년단체 마스터피스와 제청년평화그룹(IPYG)이 함께하는 평화교육 컨프런스를 개최하고 루마니아 중.고교 교사 8명을 평화교육 교사로 임명했다. 3일에는 세계여성평화그룹이(IWPG)이 부카레스트 대학교 강당에서 "37억 여성 화합과 소통" 이라는 주제로 평화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기자 회견장에서 밝혔다.

윤상명 기자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