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의정부
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 인근 주민들 반발에 난항자원회수시설 관련 ‘사전 전략환경 영향평가’ 설명회
   
▲ 의정부시는 기존 장암동 자원회수시설(소각장) 법규에 따라 최종 입지선정 전 반경 2㎞ 내 주민 대상 ‘사전 전략환경 영향평가’ 설명회를 가졌다.
[경인종합일보 임재신 기자]
경기 의정부시 장암동 자원회수시설(쓰레기 소각장) 이전 건립과 관련해 이전 부지로 부각되고 있는 의정부시 자일동 인근 지역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난항이 예상되고 있다.

의정부시는 지난달 29일 의정부시를 시작으로 남양주시 별내, 포천시 소흘읍, 양주시 양주2동 등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지만, 해당 주민들의 “결사 반대” 의지가 확고했다.

의정부시는 기존 장암동 자원회수시설(소각장) 노후화와 사용년한 15년을 초과해 환경부 권고로 빠른 시일 내 소각장을 신설해야 할 입장에 처해있다.

14일 의정부시 관계자에 따르면, 시는 소각장 신설을 위해 민간투자사업(BTOA- 건설투자 후 운영비 받아 20년 운영, 기부채납) 방식의 997억원을 투자해 일일 소각 처리용량 220톤 기준으로 2023년 12월 준공 목표로 자일동 환경자원센터 내 이전 증설로 안정된 폐기물 처리 기반 마련을 계획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의정부시는 법규에 따라 최종 입지선정 전 반경 2㎞ 내 주민 대상 ‘사전 전략환경 영향평가’ 설명회를 가졌다.

자일동 소각장 신설은 의정부시 민락동, 자일동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고, 포천시 소흘읍, 양주시 양주2동, 남양주시 별내면 주민들도 “결사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의정부 민락동, 자일동 주민들은 “현재도 자일동 음식물처리장 악취로 고통을 받는다”며 장암동 소각장을 고쳐 재사용하라는 “절대반대”하는 입장이다.

포천시 소흘읍 주민들은 설명회에서 “자일동 소각장은 근처 국립수목원 동식물에 영향을 준다”는 이유로 결사 반대하고 실력 행사를 예고하고 있으며, 이들은 의정부시가 소각장을 차라리 ‘미군 반환공여지’ 내 설치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양주시 역시 “자일동이 고읍·옥정 등 대규모 택지지구에 가깝고, 소각장도 폐기물을 태우는 스토커 방식을 재검토하고 반환공여지에 설치하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으며, 양주시의회는 오는 16일 개회하는 제30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 이전 건립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의정부시 이종태 자원순환과장은 “기존 장암동 소각장을 재수선해 사용하는 문제는 설계변경과 공사에도 3~4년이 걸려 증설에는 현실성과 대안이 없다. 또 신설 소각장 건설에도 3~4년이 걸려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의 스토커 방식을 사용한 장암동 자원회수시설도 지난 18년 동안 특별한 환경문제를 일으키지 않았다”면서 “인천 수도권매립지도 5년 내 포화 상태로 더 이상 받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현재 장암동 소각장은 2001년에 준공돼 도시개발에 따른 가연성 폐기물의 증가로 처리용량 한계를 초과했다.

이로 인해 장암동 소각장은 비닐, 플라스틱 등 고발열량 폐기물의 반입 증가와 소각 효율 저하로 일일 처리용량 200톤을 채우지 못해 30톤 가량을 외부에서 처리하고 있어 연간 7~10억원의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

한편, 의정부시는 자원회수시설 현대화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를 지난 3월 29일 의정부시 자금동을 시작으로 4월 3일 남양주시 별내면, 4월 5일 포천시 소흘읍, 4월 10일 양주시 양주2동 순으로 가졌다.

임재신 기자  lim.1400@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재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