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최초 ‘개방형 수소충전소’ 안성휴게소에 개장
   
[경인종합일보 배명효 기자] 경기도 최초 ‘개방형 수소충전소’ 안성휴게소에 개장


경기도 최초의 ‘개방형 수소충전소’가 지난12일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 상·하행 양측 방향에 들어섰다.

이와 함께 평창올림픽 기간 동안 한시적으로 임시 운영됐던 영동고속도로 여주휴게소 강릉방향에 설치된 수소충전소도 이날 운영을 재개했다.

경기도는 도내 제1호 수소충전소인 ‘안성휴게소 수소충전소’가 12일 개장 행사와 함께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하고, 지난해 평창올림픽 기간 동안 한시적으로 운영됐던 여주휴게소 수소충전소도 이날 운영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도는 기존에 설치된 용인, 화성 지역 내 3개 수소충전소가 연구목적으로 설립돼 ‘비개방형’으로 운영돼 온 점, 여주휴게소 수소충전소가 올림픽 기간 중 임시 운영하고 폐쇄된 점 등을 종합할 때 안성휴게소 수소충전소가 일반 도민들이 이용 가능한 경기도 최초의 수소충전소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도가 국토교통부 및 현대자동차와 연계해 안성휴게소 하행(부산방향), 상행(서울방향) 등 양측 방향에 마련한 수소충전소는 시간당 수소차 5대를 충전(25㎏/h)할 수 있다.

도는 오는 6월까지 하남드림휴게소 수소충전소 준공을 마무리한 뒤 올해 연말까지 평택시 2곳, 부천 1곳 등 총 3곳에 수소충전소를 추가로 마련, 총 7개소의 수소충전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는 수소충전소 인프라 확대를 위해 수소충전소를 설치·운영하는 민간특수목적법인인 ‘하이넷(Hynet)’과의 협업을 강화하고, 올해 정부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수소차 및 수소충전소 사업예산을 추가 확보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수소충전소가 본격 확충되면 수소차 보급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친환경차 타기 좋은 경기도를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명효 기자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명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