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인천본부세관, 수출준비부터 통관까지 원스톱 지원 ‘맞손’
   
[경인종합일보 이한준 기자] 경기도-인천본부세관, 수출준비부터 통관까지 원스톱 지원 ‘맞손’


경기도가 수출 활성화를 위해 인천본부세관과 협조체계를 구축,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준비·통관 등 전 과정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와 이찬기 인천본부세관장은 1일 오후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수출기업 지원을 위한 경기도-인천본부세관 업무협약’에 서명했다.

협약에 따라 인천본부세관은 경기도에서 시행하는 수출지원사업에 참여, 해외통관애로 상담회나 상담부스 운영을 통해 각 수출지역별 특성에 맞는 컨설팅을 수시로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해외주재 관세관, 외국세관 네트워크를 이용해 신속하게 현지 통관을 지원함으로서 도내 기업의 든든한 수출동반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관세청에서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중소기업의 보세공장 활용 활성화를 위해 협력이 필요한 부분을 적극적으로 발굴, 추진해 나가기로 협의했다.

도는 올해 △아세안 지역의 수출선 다변화, △수출안전망 확충, △기업 역량별 맞춤형 지원을 위해 21개 지원 사업에 총 156억 원의 예산을 투입, 1만330여 개 사를 지원중이다.

다만, 이 같은 지원에도 불구하고 수출이후 해외통관에 대한 지원책이 더 필요하다는 기업들의 요구가 많았고, 이에 이번 인천본부세관과의 협약을 통해 수출준비부터 통관, 물품 인도까지 원스톱 지원체계를 마련하게 됐다.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이번 업무협약이 최근 지속되고 있는 수출 감소세를 반전시키는 모멘텀으로 작용하길 기대한다”며 “도내 수출중소기업의 해외통관애로 해소를 위해 인천본부세관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찬기 인천본부세관장은 “관내 중소기업에 대한 세심한 지원이 필요한 시기로, 원자재 수입부터 수출, 환급까지 관세행정 토털서비스를 제공해 기업에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한준 기자  theplay8407@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