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천시정
인천의료원 의료진, 환자 방치 사망 혐의 무더기 입건
[경인종합일보 박형남 기자] 60대 환자를 방치해 숨지게 한 인천시의료원 의료진들이 무더기로 입건됐다.

인천중부경찰서는 유기치사 등의 혐의로 인천의료원 소속 의사와 간호사, 경비 인력 15명을 입건해 조사중 이라고 17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월 20일 병원에 실려온 A(63)씨를 술에 취해 있다는 이유로 병원 밖으로 내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결국 다음날 병원 인근 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A씨는 인천의 한 공원에서 음주 상태로 잠이 들었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인천시의료원 측은 경찰에서 "강제로 내쫓은 것이 아니라 A씨가 원해서 보내준 것"이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병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형남 기자  phnkr@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