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경제
경기도 가구기업 해외시장서 ‘인기만점’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경기도 가구기업 해외시장서 ‘인기만점’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지난 21~24일까지 독일 쾰른에서 열린 ‘2019 쾰른 인터줌 가구 기자재 전시회’에 도내 가구기업 8개사가 참가해 총 190건의 상담과 578만 불 상담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2019 쾰른 인터줌 가구 기자재전시회’는 61년 전통의 세계 최대 규모의 가구 기자재 전시회로 2년마다 개최되며, 올해는 60여 개 국 1,732개의 건자재 및 가구·인테리어업체가 참가했다.

이번 경기도관에 참여한 가구기업 8개사는 전시부스 임차료, 장치비, 운송비 50%, 바이어 상담 등을 지원받음으로써 해외 판로 개척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남양주 소재 ㈜대하체어스는 사무용가구를 전문적으로 제조하는 독일 A사와 50만 불의 상담을 진행했으며, 네덜란드 B사와도 어린이용 의자 수출에 대해 30만 불의 상담실적을 거뒀다.

화성시 소재 가구용 데코필름을 생산하는 데코밸리(주)는 글로벌 보드업체 C사와 20만 불의 상담을 진행했다.

㈜대하체어스의 김형득 대표는 “이번 전시회 참가는 가구 제조 및 인테리어 설비 기술이 어떻게 발전하고 있으며 미래에는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갈지 확인하는 좋은 기회였다”며, “해외시장 지출을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수행하는 경기도와 경과원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도 특화산업과 관계자는 “전시회 이후 성과분석과 기업애로 관리 등 지속적인 기업별 맞춤형 사후관리를 통해 도내 가구산업이 세계시장에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2019 독일 쾰른 가구 기자재전시회’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과원 북부권역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