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양주테크노밸리 조성사업 동의안 도의회 통과 6월 본궤도
   
[경인종합일보 임재신 기자] 양주테크노밸리 조성사업 동의안 도의회 통과 6월 본궤도


경기도가 경기북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 중인 양주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본 궤도에 올랐다.

경기도의회는 28일 제335회 본회의를 열고 경기도시공사가 제출한 경기양주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신규투자사업 추진동의안을 원안 가결했다.

경기양주테크노밸리는 사업비 1424억원이 투입돼 양주시 마전동 일원 30만1000㎡(9만평)에 조성된다.

경기도, 양주시, 경기도시공사 등이 시행자로 나서 산업단지 개발사업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추진동의안이 도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도는 이르면 6월말 경기양주테크노밸리 조사·설계 용역을 발주하고 본격적인 후속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도는 2021년까지 산단계획 승인 등 모든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2022년 부지조성 공사를 시작해 2024년 기업 입주가 시작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도는 경기양주테크노밸리에 섬유, 패션 등 경기북부 특화산업과 전기·전자 산업 등에 IT를 융합시킨 스마트 생활소비재 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이종수 도 도시주택실장은 “추진동의안이 도의회를 통과한 만큼 경기양주테크노밸리가 낙후된 경기 북부지역의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견인해 남?북부 균형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착실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임재신 기자  lim.1400@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재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