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구리
구리·남양주시 정치권 ‘철도망 확충 정책협약’ 체결국회의원, 단체장 지하철 6호선 연장, GTX-B노선 등 광역교통개선대책 협력
   
▲ 수도권 동북부 철도망 확충 정책 협약식
[구리=경인종합일보 최원일 기자] 구리·남양주시 정치권 ‘철도망 확충 정책협약’ 체결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지난해 말부터 본격적인 입주가 시작된 남양주시 다산신도시의 급격한 교통량 증가로 상습 정체구간이 늘어나는 피해 지역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에 대해 이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대책과 해법 찾기를 모색하고 나섰다.

시는 28일 오전 11시 상황실에서 안승남 구리시장과 지역구인 윤호중 국회의원, 조광한 남양주시장, 남양주갑 조응천 국회의원, 남양주을 김한정 국회의원을 비롯하여 양 도시 박석윤, 신민철 시의회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구리·남양주시 교통문제를 포함한 수도권 동북부 철도망 확충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의 세부사항은 먼저 지하철 6호선 남양주 연장과 GTX-B노선 예비타당성 조사의 신속한 통과 후 경춘선과 분당선 직결 운행 추진을 위해 공동 협력한다는 내용이다.

이 자리에서 안승남 시장은“신도시 개발과 이로 인한 인구증가로 구리·남양주시의 교통난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정작 관계당국에서는 이에 대한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며, “이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지하철 6호선이 구리를 거쳐 남양주까지 연장되는 광역교통대책이 절실하며,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에 공동건의를 추진하고, 필요한 사항에 대해 긴밀한 협력이 이루어지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윤호중 국회의원은“현재의 구리갈매지구는 물론 남양주시의 다산신도시와 미래의 왕숙지구로 인한 구리·남양주 시민들의 어려운 교통난 해결을 신속한 철도 확충 사업이 필요하다는데 민주당 국회의원과 단체장이 모두 동의했다.”면서, “정책협약을 시작으로 GTX-B 노선과 6호선 연장 사업 등이 보다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에 강력히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번 협정에는 조속한 시일 내 양 도시 시민들의 교통 불편을 해소하고 획기적인 미래형 교통 환경 구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감과 동시에 수도권 광역급행철도인 GTX-B노선의 조기 추진과 경춘선·분당선 직결을 통해 출퇴근 시간 3회씩 하루 6회 시범 운행을 적극 추진하자는 데도 뜻을 같이했다.

최원일 기자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