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사회
쓰레기 1600여톤 몰래 버린 폐기물 처리업체 3곳 적발
   
[경인종합일보 이승수 기자] 쓰레기 1600여톤 몰래 버린 폐기물 처리업체 3곳 적발


음식물쓰레기를 야산에 몰래 버리거나 농지에 폐기물을 무단으로 쌓아 놓은 불법 폐기물 처리업자들이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폐기물이 방치된 도내 6곳을 수사한 결과 안성시 등 3곳에 폐기물을 무단으로 투기한 3개 업체를 형사입건하고, 나머지 3곳도 추적 수사 중이라고 3일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2월 확대간부회의에서 “특별팀을 만들어서라도 끝까지 추적해야 한다. 불법을 저지르고서는 절대 이익을 볼 수 없다는 것을 알려줘야 한다”며, 불법 방치 폐기물에 대한 수사를 지시한 바 있다.

이에 특사경은 ‘불법방치 폐기물 전담 수사팀’을 구성해 파주, 화성, 연천, 안성, 가평 등 5개 시·군 6곳의 불법 무단투기 및 방치폐기물에 대한 수사를 진행해 왔다.

이들 6곳에 방치된 불법폐기물은 1600여톤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에서 폐기물 수집운반과 처리업을 하는 A업체는 서울·경기 등에서 불법 수거한 25톤 덤프트럭 8대 분량의 음식물 쓰레기 200여톤을 안성시 야산에 무단 투기하다가 적발됐다.

폐기물을 무단 투기할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및 7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파주시에서 건설업을 하는 B업체는 지난해 12월 주물공장에서 사용했던 375톤의 폐 모래를 폐기물처리 신고 없이 파주지역 밭에 농지정리를 위한 복토재로 무단 사용하다가 덜미를 잡혔다.

가평군에 거주하는 C씨는 무허가 폐기물 수집·운반 행위를 하며 고철, 폐목재, 폐가전제품, 폐합성수지 등의 혼합폐기물을 가평군 소재 밭과 창고부지에 25톤 덤프트럭 16대분인 약400t을 불법 야적하다 수사망에 걸렸다.

특사경은 이들 3개 업체를 형사입건하고 관할 자치단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했다.

특사경 관계자는 “포크레인과 드론 등을 이용해 폐기물을 조사하고 발견된 단서를 통해 인천·강원·충남 등에 위치한 의심업체 30여곳을 추적 수사했다”며 “정당한 처리비용 없이 폐기물을 투기하거나 방치해 불법적으로 사익을 취하는 행위는 끝까지 추적해 엄중히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