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 청년면접수당 도입에 ‘찬성’ 54%, ‘반대’ 41%
   
[경인종합일보 이한준 기자] 경기 청년면접수당 도입에 ‘찬성’ 54%, ‘반대’ 41%


경기도에 거주하는 2030 청년세대의 과반이 경기도가 추진 중인 청년면접수당 지원사업 도입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4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리얼미터에 의뢰해 2030 청년세대 713명을 대상으로 도정현안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54%가 청년면접수당 지원사업 도입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 의견은 41%였다.

찬성자(369명)들은 찬성 이유로 ‘면접비 부담 경감에 도움이 된다’(37%), ‘적극적으로 취업면접에 나설 것 같다’(32%)는 의견을 제시했고, 기업들의 ‘면접비 지급문화 확산에 기여할 것 같다’(22%)는 답변도 비교적 많았다.

반면 반대자(311명)들은 ‘부정수급자 발생 우려’(26%)와 ‘보편적으로 지급되는 부분’(24%)을 우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 청년면접수당 지원사업’은 구직청년의 취업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만18세에서 만34세까지 미취업 경기도 청년에게 면접활동 비용을 연간 30만원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사업이다.

소득수준과 관계없이 지급되며, 연간 면접활동을 하고 있는 경기청년 2만3000명에게 혜택이 제공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들이 취업면접에 참여한 면접자들에게 면접비를 지급해야 하는가에 대한 물음에 응답자 3명 중 2명(65%)은 ‘지원자의 시간과 노력에 대한 대가로 지급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경기불황, 다수의 허수면접자를 고려하면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는 의견은 23%에 불과했다.

특이한 점은 응답자의 63%가 수차례 취업 면접에 참여하는 과정에서 기업으로부터 면접비를 받은 경험이 한 번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구직자의 경우 이 비율이 76%까지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참고로 2030세대의 91%가 취업을 위해 면접을 본 경험이 있었다.

문영근 도 청년복지정책과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청년면접수당 지원사업이 구직청년의 취업의욕을 고취시키고 경제부담을 경감시킬 것이란 청년세대의 기대감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일부 부정수급자 발생에 대한 우려 등 반대 의견도 있는 만큼 향후 공론화 과정을 거쳐 다양한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6~17일 만18~39세 경기도민 713명을 대상으로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7%p다.

이한준 기자  theplay8407@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