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천시정
인천시, 중증치매 치유 '휴머니튜드 케어' 도입
   
[경인종합일보 박형남 기자] 인천광역시는 오는 17일부터 21일까지 가천대길병원에서 휴머니튜드 개발자인 프랑스 휴머니튜드 본부의 이브 지네스트와 일본지부 혼다 미와코 교수를 초청해 시민공개 강연회와 강사자격 과정으로 이뤄진 국제치매케어워크숍을 진행한다.

휴머니튜드 공개강연회는 의료인, 관련 종사자, 치매환자가족, 치매파트너 등 사전 접수한 350명을 대상으로 휴머니튜드의 원리와 철학, 기본 케어 기술 등을 소개한다.

국제치매케어워크숍은 오는 18일부터 현장에서 직접 치매환자를 돌보는 현장전문가(의사, 간호사)와 시 치매안심돌봄센터 센터장 등 총 13명을 대상으로 이론과 실습을 겸한 집중 현장교육을 진행된다.

교육생은 교육 수료 후 본인이 일하는 돌봄 현장에서 휴머니튜드 케어를 실천하고, 이러한 모든 과정은 2개월 이상 밀착취재해 다큐멘터리로 제작될 예정이다.

휴머니튜드는 기적 혹은 마법으로 불리는 환자중심의 케어기법으로 현재 프랑스에는 '지네스트-마레스코티 연구소'의 14개 지부가 케어 교육을 하고 있으며, 400개가 넘는 의료기관과 간병시설이 이 기법을 도입하고 있다.

또 벨기에, 스위스, 포르투갈, 독일, 캐나다에 국제 지부가 있다.

일본에도 지난 2014년에 지부가 생겼고, 지난 2015년부터 3천여 명이 휴머니튜드 교육을 받았다.

휴머니튜드는 인간으로서 최후까지 간직하고 있는 감정, 근육, 감각 등 모든 것을 그대로 유지하고 강화시켜 치매를 치유하려는 접근 방법이며, 보고, 말하고, 만지고, 서는 인간의 기본 특성을 활용해 400여 가지의 케어 방법을 매뉴얼화 한 것이다.

실제 중증 치매환자에게 휴머니튜드 케어 적용 후(프랑스) 4개월 만에 신경이완제 투여량 85% 감소, 눈맞춤 반응 23.8배 증가 등 임상적 효과 가 입증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휴머니튜드가 중증치매환자가 우리나라 치매치료 현장에 적용돼 치매환자의 인간적 존엄성을 지키고 가족의 고통을 최소화할 수 있는 혁신적 기법으로 자리 잡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형남 기자  phnkr@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