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사회
타 시도서 허가받고 경기도서 폐기물 불법영업 적발경기특사경, 폐기물 불법 운반·보관한 9개 업체 형사입건
   
[경인종합일보 이승수 기자] 타 시도서 허가받고 경기도서 폐기물 불법영업 적발


충북, 경북 등 다른 지역에서 폐기물처리업 허가를 받은 뒤 경기도내 국유지나 그린벨트 등에 위장사업장을 만들어 불법 영업을 일삼아 온 업체들이 경기도 수사망에 무더기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4월 22일부터 5월 8일까지 도내 축산폐기물 수집·운반업체와 재활용업체를 대상으로 수사를 벌여 9개 업체에서 총 14건의 위반사례를 적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위반내용은 △무허가·미신고 폐기물 수집운반 3건 △승인받지 않은 임시 보관시설에 폐기물 보관 및 재위탁 7건 △밀폐장치 없는 차량의 증차 및 무단 운행 3건 △미신고 폐수배출시설 설치·운영 1건 등이다.

주요 위반사례를 보면 폐기물을 수집·운반하는 A업체는 시설과 장비기준 미비로 경기도에서 허가를 받지 못하자 충북 충주시에서 비교적 허가가 쉬운 사업장 배출시설계 폐기물로 허가를 받은 뒤 경기도 남양주시 공터에 무단으로 사업장을 운영했다.

A업체는 이곳에서 사업장 배출시설계 폐기물 외 생활폐기물과 사업장생활계 폐기물 등 허가받지 않은 폐기물을 수집·운반한 것으로 조사됐다. 무허가로 폐기물을 수집 운반할 경우,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5년 이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경북에서 허가를 받은 B재활용업체는 경기도 부천시 개발제한구역 내 토지에 계량시설과 폐기물 보관시설을 불법으로 설치해 비밀 영업을 하다 덜미가 잡혔다. 승인받지 않은 장소에서 폐기물을 불법으로 보관하는 경우는 2년 이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

인천의 C폐기물 수집·운반 업체는 다른 사람이 창고 용도로 허가를 받은 경기도 시흥시내 국유지 일부를 임차한 뒤 무단으로 폐기물영업시설을 설치, 불법영업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시흥시 D업체는 밀폐장치가 없는 화물차량으로 불법 영업을 해오다 수사에 적발됐다. 축산폐기물의 수집과 운반은 폐기물의 유출과 악취를 막기 위해 적재함이 밀폐된 차량을 사용해야 한다.

도 특사경은 이들 9개 업체를 모두 형사입건하고 관할 자치단체에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의뢰했으며, 폐기물 매매나 재위탁 등에 대해 추가 수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병우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수집한 축산 폐기물을 업자들이 불법으로 거래하면서 중간가격이 부풀려져 재활용 자체가 어려워진다”며 “불법적인 방법으로 사익을 취해 공정한 경쟁을 훼손할 경우 지속적인 수사를 통해 반드시 근절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