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과원, 경기도 전통시장 대표할 ‘명품점포’ 10곳 선정!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경과원, 경기도 전통시장 대표할 ‘명품점포’ 10곳 선정!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2019년 경기도 전통시장 명품점포 육성지원 사업’에 선정된 10개 점포를 19일 발표했다.

‘경기도 전통시장 명품점포 육성지원 사업’은 경기도 전통시장 내 경쟁력 있는 점포를 발굴해 단계별 지원을 통해 명품점포로 육성하는 사업으로, 2013년 시작해 올해 선정된 10개 점포 포함 총 64개의 점포가 인증을 부여받았다.

이번에 선정된 10개점포(시군 가나다순)는 △수원시 남문패션1번가시장 ‘문화제분’, △조원시장 ‘이조순대 감자탕’, △매산로테마거리상점가 ‘대가’, △연무시장 ‘금터민물매운탕’, △정자시장 ‘착한탕국’, △시흥시 삼미시장 ‘고기천국’, △안산시 시민시장 ‘완도수산회’, △이천시 사기막골도자기시장 ‘토루’, △파주시 금촌명동로시장 ‘덕성원’, △하남시 신장전통시장 ‘산성상회’이다.

명품점포로 선정된 10개소는 점포당 1천만 원 한도에서 맞춤형 환경개선 지원을 받게 된다.

또 ‘경기도지사 인증’ 현판이 부여되는 동시에 3년간 명품점포 자격을 유지하게 되며, 점포별 현장컨설팅과 역량강화 교육도 받을 수 있다.

경과원 성인섭 서민경제본부장은 “상인들이 공감하고 도움이 되는 지원사업을 통해 전통시장의 경쟁력과 자생력을 키우겠다”고 말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