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화성
화성시, 장마철 대비 가축분뇨 배출시설 점검활동 강화
[화성=경인종합일보 이승수 기자] 화성시, 장마철 대비 가축분뇨 배출시설 점검활동 강화


화성시는 하절기·장마철 집중호우를 틈타 가축분뇨(축산폐수) 무단방류 등 빗물과 함께 공공수역에 유입될 소지가 크기에 민간환경감시원과 합동점검을 실시하여 감시활동 강화로 환경오염 사전예방 및 행정신뢰도 향상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점검사업은 22일부터 8월 9일까지 주요하천 인접 축사밀집지역, 공공수역 인접 축사 및 상습 민원 유발지의 가축분뇨 배출시설 및 불법 퇴비야적 지역 등이 대상이며 3개조로 점검반을 편성해 민간환경감시원과 합동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점검반은 가축분뇨 또는 퇴·액비를 하천주변 등에 야적·방치하거나 공공수역에 유출하는 행위, 집중 호우 시 공공수역에 축산폐수 무단 배출 시 수질오염에 영향이 큰 하천변 주변 축사 순찰 강화 및 집중 감시·단속, 노후화 된 퇴비사 점검 등을 집중적으로 실시한다.

이병열 환경사업소장은 “가축분뇨는 유기물, 질소, 인 등 영양염류 성분이 높아 하천으로 유출 될 경우 수질오염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이번 점검을 통해 가축분뇨로 인한 환경오염을 사전에 예방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