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화성
화성시, 불법촬영 상시 점검과 비상벨 설치 통해 ‘안심화장실’ 만든다
[화성=경인종합일보 이승수 기자] 화성시, 불법촬영 상시 점검과 비상벨 설치 통해 ‘안심화장실’ 만든다


화성시는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범죄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전담인력을 구성하고 불법촬영 현장점검과 비상벨 설치 사업을 실시사업을 연말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점검은 22일부터 12월 31일까지 상가밀집지역 근린생활시설, 공원, 주유소 등 공중화장실 460개소를 대상으로 불법촬영 점검 전담인력 2인 1조(여성)를 운영해 1일 6시간씩 상시 현장점검 및 관계기관 합동 특별점검을 주기적으로 실시하며 전파탐지기, 렌즈탐지기 활용 의심지역 정밀 점검 후 여성안심 스티커를 부착할 예정이다.

공중화장실 비상벨 설치는 1천920만원의 예산을 들여 공중화장실 43개소에 지난 3월부터 7월 중 설치완료를 목표로 진행중이며 설치 완료 후 지속 운영할 예정이다. 비상 상황 발생 시 화장실 내에 설치된 벨을 누르면 자동으로 관할 경찰서에 신고가 접수된다.

윤영모 하수과장은 “상시 점검 외에도 경찰서 등 관계기관과 합동점검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