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수원
수원시, 피해기업에 특별지원기금 30억원 편성
   
▲ /수원시 제공
[경인종합일보 이승수 기자] 수원시, 피해기업에 특별지원기금 30억원 편성


- 5일부터 반도체 관련 제조업체 대상 접수 창구 마련

- 염 시장 “또 다시 침략한 것 일본에 본때를 보여줄때”


일본정부가 지난 2일 한국을 수출심사 우대국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함에 따라 수원시가 지역 내 피해기업을 돕기 위해 특별지원기금 30억원을 긴급 편성했다.

시는 시 기업지원과, 수원상공회의소, 수원산업단지관리공단 등에 이같이 지원해 나가기로 3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특별지원기금은 불화수소(에칭가스), 레지스트, 불화폴리이미드 등 일본정부가 수출규제 품목으로 지정한 반도체 관련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오는 5일부터 피해접수 창구를 마련하고 본격 지원에 나선다.

융자 한도는 한 기업당 최대 5억원이다. 융자 기간은 5년으로, 1~2년 거치, 3~4년 균등상환 방식이다.

시는 피해기업 선정 기준과 구체적 지원방안 등을 조율해 피해기업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피해신고 접수는 ▲수원시 기업지원과 공장관리팀, 산업단지지원팀 ▲수원산업단지관리공단 ▲수원상공회의소 ▲장안구 지역경제팀 ▲권선구 지역경제팀 ▲팔달구 지역경제팀 ▲영통구 지역경제팀으로 할 수 있다.

피해신고 접수센터 운영 시간(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에 전화하거나 직접 방문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수원시청 홈페이지 ‘시정소식’에서 ‘일본 무역규제 피해신고 접수센터’를 검색해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일본정부의 수출규제 장기화에 따라 기업의 피해가 확대되면 중앙정부 대책과는 별도로 추가 긴급지원 자금을 편성하겠다"면서 "수원상공회의소, 수원산업단지관리공단과 긴밀히 협력해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염태영 수원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또다시 침략한 것이다 日정부에 본때를 보여줄 때" 라고 주장했다.

염 시장은 3일 "일본 아베정부가 화이트리스트 배제를 공식 의결했다. 일본이 '수출규제'라는 방식으로 우리나라를 또다시 침략한 것"이라며 "일본 시민사회와 지식인들의 '한국을 적으로 만들지 말라'는 호소조차도 일본 아베정부는 철저히 무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일본의 경제침략에 단호하고 당당하게 대응해야한다. 최소한의 '신뢰'마저 바닥에 내던져버린 아베 정권에게 본때를 보여줄 때"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참에 중국, 러시아, 미국, 일본 등 강대국에 둘러싸인 우리나라의 지정학적 현실을 극복할 수 있는 강한 국가를 만들어야 한다"며 "우리 시민들을 믿고 우리의 100년 대계 미래비전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