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내 유통 국물용 건조수산물 유해중금속에 ‘안전’- 경기보건硏 조사결과…멸치·밴댕이·황태 기준치 이하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경기도내 유통 국물용 건조수산물 유해중금속에 ‘안전’



경기도내에서 유통되는 ‘건조수산물’이 납, 카드뮴, 수은 등 ‘유해 중금속’으로부터 안전하고, 항산화 및 항암효과가 있는 ‘셀레늄’ 성분 함유량이 비교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멸치, 밴댕이 등 내장부위가 있는 건조수산물의 경우, 미량이지만 중금속의 상당부분이 내장부위에 집중된 것으로 조사돼 내장 제거 뒤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멸치 37건, 밴댕이 11건, 황태 9건, 홍합 6건 등 도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건조수산물’ 63건의 납, 카드뮴, 수은 등 유해중금속 3종의 잔류량과 ‘셀레늄’ 함유량 등을 조사한 결과, 유해중금속 3종 모두 기준치 이하로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이를 품목별로 보면 멸치 37건의 납 잔류량은 최소 0.016㎎/㎏에서 최대 0.155㎎/㎏으로 기준치(0.5㎎/)의 30% 이하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카드뮴 잔류량은 0.015~0.101㎎/㎏으로 기준치(0.2㎎/㎏) 이하였으며, 수은 잔류량도 0.00~0.038㎎/㎏으로 기준치(0.5㎎/㎏)의 10분의 1 수준에 못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밴댕이 11건의 유해중금속은 △납 0.037~0.428㎎/㎏ △카드뮴 0.014~0.072㎎/㎏ △수은 0.005~0.047㎎/㎏ 등으로 안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황태 9건은 △납 0.007~0.075㎎/㎏ △카드뮴 0.004~0.084㎎/㎏ △수은 0.00~0.054㎎/㎏, 홍합 6건은 △납 0.119~0.343㎎/㎏ △카드뮴 0.129~0.200㎎/㎏ △수은 0.003~0.009㎎/㎏ 등으로 모두 기준치 이하 수치를 보였다.

멸치, 밴댕이 등 건조수산물의 부위별 중금속 잔류량을 측정한 결과에서는 내장부위의 잔류량이 몸통, 머리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멸치의 경우 내장 부위에 전체의 61~74% 수준의 중금속이 포함돼 있었으며, 밴댕이 또한 최소 42~ 73%가 내장에 함유돼 내장을 빼고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항암 및 항산화 효과가 있는 무기질 성분인 ‘셀레늄’은 △밴댕이 1.5㎎/㎏ △홍합 0.9㎎/㎏ △멸치 0.8㎎/㎏ 등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연구결과 도민들이 많이 사용하는 국물용 건조수산물의 중금속 잔류량은 우려할 만한 수준이 아니다”며 “도민들이 먹을거리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셀레늄은 건강 유지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극미량 원소로 강력한 항산화 및 면역기능 활성화 효과는 물론 수은과 결합해 체외로 수은을 배출하는 등 중금속 해독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