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토종 종자은행’ 설치 추진
   
▲ /경기도 제공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경기도 ‘토종 종자은행’ 설치 추진


경기도는 사라질 위기에 처한 우리 토종 종자를 보존 육성 활용하기 위해 '경기도 토종종자은행'(가칭)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는 2012년부터 도내 민간단체를 중심으로 토종 종자를 수집·교환하는 보존사업이 일부 진행됐지만, 전문적인 보관·저장 시설이 없어 어렵게 수집한 종자가 서로 섞이거나 분실될 위험에 놓인 데 따른 조치다.

토종 종자를 생산하는 도내 농업인의 절반 이상이 80대 이상이어서 대물림할 후계자가 없는 데다 빠른 도시화로 토종 종자의 소멸이 가속화되고 있어 조속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점도 반영됐다.

이에 경기도는 토종 종자의 전문적인 보관ㆍ저장 시설을 비롯해, 전시실, 검사ㆍ실험실, 육묘ㆍ증식장은 물론 도민들이 토종종자를 직접 보고 만질 수 있는 야외 체험장을 갖춘 토종종자은행을 설치ㆍ운영할 계획이다.

토종 종자은행은 평택시 오성면으로 이전한 경기도 종자관리소에 올해 11월 개설되며, 종자 보관·저장 시설, 전시실, 검사·실험실, 육묘·증식장은 물론 야외 체험장도 갖출 예정이다.

아울러 도는 민간단체, 생산농가, 농민단체, 소비자단체, 학계 전문가, 정부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민관 합동 거버넌스 협의기구로 '경기도 우리씨앗 네트워크'를 구성해 관련 정책을 논의한다.

도와 도의회는 오는 26일 거버넌스 출범식과 정책토론회를 연다.

박종민 종자관리소장은 “토종 종자는 우리 땅에서 오랫동안 자라온 우리의 문화이며 미래의 소중한 자원으로서 보존과 활성화에 힘써야 한다”며 “토종종자은행을 통해 보존은 물론 다양한 주체들이 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 역할을 할 것” 이라고 말했다.

앞서 도는 2012년부터 민간단체 보조사업을 통해 토종 종자 1천700여점을 수집 보존해 오고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