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천시정
인천시교육청, 호사카 유지 교수 한국사 바로 알리기 특강
   
[경인종합일보 박형남 기자] 인천시교육청은 오는 19일 올바른 한국사를 알리기 위한 ‘세계 속 한국사 바로 알리기’ 사업의 하나로 시민 특강을 개최한다.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과 광복74주년을 계기로 개최되는 시민특강은 호사카 유지 교수를 강사로 초청하여 ‘대한민국의 기원’이라는 주제로 진행될 예정이다.

호사카 유지 교수는 ‘세종대학교 독도종합연구소장’이자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이사로 활동, 자타가 공인하는 한일 관계 전문가로 알려져 있으며,지난 2003년 한국 체류 15년 만에 한국인으로 귀화한 후 2013년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대한민국 홍조근정 훈장’을 수여 받기도 했다.

도성훈 교육감은 “정확한 한국사를 친근한 컨텐츠로 제작해 한국의 어제와 오늘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동아시아 각국 시민들과 상호 이해 및 존중에 바탕 한 ‘세계시민’의 태도와 평화•공존의 가치를 공유하고 확산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며 “또한 우리 안의 일제잔재와 군사문화와 같은 극복해야 할 인습에 대해서도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형남 기자  phnkr@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