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먹다 남은 ‘조미김’ 냉동고 보관이 최고”- “상온 보관시 1주내 먹어야”
   
[경인종합일보 이한준 기자] “먹다 남은 ‘조미김’ 냉동고 보관이 최고”



가정에서 반찬으로 흔히 먹는 '조미김'을 개봉한 뒤에는 밀폐 용기에 넣어 냉동고에 보관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며 부득이 상온에 보관했을 경우에는 1주 이내에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6월 4일부터 7월 31일까지 시중에서 유통 중인 조미김을 대상으로 개봉 후 보관 방법별 품질 변화를 조사한 결과, 냉동고·냉장고·상온(차광)·상온(투명) 등의 순으로 기간 경과에 따른 변화 정도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참기름, 들기름, 옥배유 등 조미김 표면에 처리된 기름 성분의 산가와 과산화물가의 변화를 살펴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산가는 보관 방법별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과산화물가는 1주를 기점으로 보관 방법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과산화물가는 유지의 초기 산패를 나타내는 척도다. 과산화물 값이 높아질 경우 영양적 가치가 감소하고 눅눅한 냄새와 독성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사 결과, 투명한 용기에 상온 보관했을 때 과산화물가는 초기 1.7meq/kg에서 8일 경과 후 10.6meq/kg로 점차 증가해 20일 경과 후 64.4meq/kg으로 급격히 높아졌다.

반면 냉동고에 보관한 경우 8일 6.2meq/kg, 20일 9.4meq/kg 등으로 크게 변화하지 않았다.

이에 보건환경 연구원은 "개봉한 조미김은 가급적 냉동고에 보관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상온에 보관할 경우에는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한 곳에 두고 1주 이내에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이한준 기자  theplay8407@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