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지원사업비 10배이상 확대
   
▲ /경기도 제공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경기도,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지원사업비 10배이상 확대



경기도는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 규모를 75억원에서 757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 100여개소보다 많은 800여개소에 대한 지원할 수 있게 됨은 물론 20% 수준이던 자부담 비율도 10%로 축소돼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들이 적은 비용으로 노후 대기배출시설을 개선할 수 있게 됐다.

도가 전국 최초로 2017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오염물질을 다량 배출하는 소규모 대기배출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설치 및 교체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취하도록 함으로써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자부담 비율은 지난해 20%에서 올해 10%로 축소됐다.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 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소규모 사업장들도 적극적으로 사업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원대상은 대기배출시설 1~5종 사업장 가운데 중소기업 또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이거나 보일러, 냉온수기, 건조기 등 대기배출시설을 운영하는 개인 등으로 사물인터넷 계측기를 설치하고 3년 이상 방지시설을 운영해야 한다.

앞서 도는 지난 2017년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통해 미세먼지 배출농도를 평균 23.3㎎/㎥에서 6.4㎎/㎥로 낮아지는 등 오염물질 배출저감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에 정부도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면서 올해 추경 등을 통해 348억원에 달하는 국비가 확보되는 등 사업 규모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

도는 내년부터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는 만큼 올해 안으로 도내 29개 시군(광명, 과천 미참여) 내 미세먼지 배출사업장 800여개소에 대한 지원을 완료할 방침이다.

김재훈 도 환경국장은 “대기배출허용기준 강화로 경제적 부담을 느끼면서도 배출시설을 개선하지 못했던 소규모 사업장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