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양주
양주시, "시민안전 5대 연계서비스" 본격 운영긴급 상황 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
   
▲ 사진=양주시청 제공
[경인종합일보 임재신 기자]
경기 양주시는 긴급 상황 발생 시 골든타임을 확보해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시민안전 5대 연계서비스’를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시민안전 5대 연계 서비스는 양주시 전역에 설치된 CCTV를 활용해 각종 범죄, 재난, 구조 등의 긴급 상황 발생 시 CCTV 영상을 112·119·양주시 재난상황실 등에 실시간으로 제공,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시는 옥정신도시 내에 총면적 1천982㎡ 면적에 상황실, 서버실, VR체험관, 브리핑룸 등으로 구성한 지상 2층, 지하 1층 규모의 CCTV통합관제센터를 개소하고 각종 CCTV 3천280대와 대중교통정보, 신호제어, 지능형교통체계(ITS), 버스정보시스템(BIS) 등의 기능을 통합했다.

특히, 시는 지난 2017년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협약을 통해 추진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을 완료, ▲112센터 긴급영상 지원 ▲112 긴급출동 지원 ▲119 긴급출동 지원 ▲긴급재난상황 지원 ▲사회적 약자 지원 등 5대 분야 영상 연계 서비스를 시작한다.

지난 8월 20일에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및 5대연계서비스 시연회’를 개최하고 양주시와 양주경찰서, 양주소방서 등 관계기관 간 영상정보 연계‧협조 방안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는 등 본격적인 시민안전 서비스의 시작을 알렸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은 각종 정보를 효율적으로 운영해 스마트 도시 양주를 위한 기반을 조성하고,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를 만드는데 일조할 것”이라며 “3280대의 CCTV와 830개소의 비상벨, 관계기관과의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시민안전 서비스 수준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임재신 기자  lim.1400@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재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