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제출 ‘일본수출규제 대응예산’ 도의회 본회의 통과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경기도 제출 ‘일본수출규제 대응예산’ 도의회 본회의 통과


경기도 집행부가 제출한 제3차 추경예산안이 10일 도의회 문턱을 넘었다.

집행부는 취득세 감소 등으로 재정에 여유가 없다는 이유로 애초 추경예산안 편성에 부정적이었지만 도의회 등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대응사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고, 결국 이재명 지사가 추경예산안 편성 결정을 내리게 됐다.

추경예산에 담긴 일본 경제보복 관련 예산은 총 321억원으로, R&D 분야는 △소재·부품 국산화 연구개발사업 100억원 △기술개발사업 100억원 △글로벌 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 10억원 △시스템 반도체 국산화 지원 10억원 등 총 220억원이다.

경기도신용보증재단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을 통해 추진되는 △소재부품장비 피해기업운전 및 시설투자 특례지원 △소재부품 국산화 펀드조성’ 사업에도 각각 50억원씩 총 100억원을 편성했다.

특히 ‘글로벌 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 사업’에 대해서는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 과정에서 5억원을 증액하기도 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38회 임시회 4차 본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로 산업계의 타격이 우려되던 지난 8월 초 도의회가 민첩하게 긴급 제안해준 덕에 의회와 집행부가 한마음으로 추경을 진행하게 됐다”라며 “2회 추경 이후 50여일 만에 신속하게 이번 추경을 심의·의결해준데 대해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지사는 “이번 추경예산은 수출규제 여파가 미친 산업계, 특히 중소기업에 든든한 지원이 될 것”이라며 “관련 예산이 차질없이 투명하게 집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