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수원
수원시, 통신재난 대비해 행정통신망 이원화 추진재난·재해 대비…KT 남수원·동수원지사와 협력 체계 구축
[경인종합일보 이승수 기자] 수원시가 10일부터 정보통신망 회선을 2개 지점(KT 남수원·동수원지사)으로부터 제공받아 행정통신망을 이원화(二元化)한다.

행정(정보)통신망 이원화는 정부나 행정기관 등이 통신망을 구축·운영할 때 단일 통신사에서 장애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2개의 통신회선을 사용하는 것이다.

수원시는 지난해 11월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 사건 이후 통신재난 등 긴급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방법을 고민했고, 안전성을 높이고자 통신망을 이원화하기로 했다.

화재·지진·홍수 등 재난·재해 사고로 주회선(KT 남수원지사)에 문제가 생겼을 때 보조회선(KT 동수원지사)을 활용해 행정통신망을 중단 없이 운영하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보조 회선을 활용하면 사고가 발생해도 수원시청을 비롯한 시 산하 모든 기관에서 지속해서 전산업무를 할 수 있어 업무 마비 상황을 피할 수 있다.

시민을 대상으로 한 대민서비스(무인민원발급, 민원24, 콜센터 등)도 중단 없이 제공할 수 있다.
앞서 수원시는 지난 8월 19일 ㈜KT와 ‘행정통신망 통신국사 이원화 회선 구축·이용’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행정통신망 운영을 위한 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다.

장수석 수원시 정보통신과장은 “경기도 31개 시·군 가운데 최초로 행정통신망 이원화 운영을 시작한다”면서 “통신사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어떤 상황에서도 통신이 마비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