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파주
파주시, 주요 현안사업 정부 예산 지원
[파주=경인종합일보 윤상명 기자] 파주시, 주요 현안사업 정부 예산 지원


파주시가 추석을 앞두고 각종 정부예산을 지원받으며 풍성한 한가위를 맞이할 수 있게 됐다.

지난달 29일 국무회의를 거쳐 지난 3일 국회에 제출된 정부예산안에는 2019년 4천729억 원 대비 950억 원 증가한 5천679억 원이 반영됐다.

최종환 파주시장이 연초부터 발 빠르게 움직이며 각 부처에 국비 지원의 당위성을 피력하면서 국회의원과 협력해 주요 현안사업이 정부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집중해 온 결과다.

2020년 정부예산안에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1천350억원) ▲문산-도라산 전철화(178억원) ▲파주-포천고속도로(1천70억원) ▲김포-파주고속도로(938억원) ▲문산-도라산고속도로(302억원) ▲파주-부곡도로 확포장(15억원) 등이 반영되며 철도, 도로인프라 확충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또한 ▲광탄도서관 복합문화공간 건립(19억원) ▲중앙도서관 복합문화공간 조성(14억원) ▲금촌 다목적실내체육관 건립(10억원) ▲이등병 마을 편지길 조성(4억원) ▲파주밤고지 평화생태마을 조성(2억원) 등이 반영돼 주민 생활밀착형 기반시설 확충과 소득 증대 기반 마련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추석을 앞두고 국비와 특별교부세를 확보하며 시민들에게 좋은 소식을 알릴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내년도 정부예산은 아직 반영되지 않은 사업이 있는 만큼 국회 심의과정에서 반영될 수 있도록 철저히 대응해 가겠다”고 말했다.

윤상명 기자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