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천시정
남동구, 2019 재난대응한전한국 토론 진행역대 최대 규모 구 12개 협업부서 및 12개 유관기관 참여
   
▲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시범훈련 1일차인 지난 30일 재난안전대책본부장(구청장) 주재로 지진발생에 다른 대형 복합 재난발생에 대한 토론훈련을 실시하고있다. 사진=남동구
[경인종합일보 박형남 기자] 인천 남동구(구청장 이강호)는 9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5일간) 실시되는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시범훈련 1일차인 지난 30일 재난안전대책본부장(구청장) 주재로 지진발생에 다른 대형 복합 재난발생에 대한 토론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남동소방서, 남동경찰서, 논현경찰서, 육군7851부대, 대한적십자, 한국전력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 KT인천지사, 인천도시가스, 길병원, 전병원, 인천체육회의 12개 유관기관과 남동구 안전총괄과 등 12개 협업부서가 훈련에 참여했다.

토론훈련은 지진발생에 따른 대형 복합재난 훈련 메시지 전달을 시작으로 상황판단회의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는 순으로 실시하여 구 자체 대응체계와 유관기관의 임무와 역할을 종합적으로 점검했다.

특히, 올해는 돌발 상황을 훈련 주재자가 즉석에서 제시하면 훈련 참여자가 평소 재난역량을 토대로 문제를 해결하는 훈련방식을 시도하여 신속한 지휘부 의사결정 도출과 재난대응반별 상호협력 방안을 모색할 수 있는 토의형 훈련을 실시했다.

또, 구는 전국 최우수 훈련기관으로 도약하기 위해 재난안전 민간전문가인 동국대 민금영 교수를 초빙하여 토론훈련에 대한 평가와 함께 이듬해 훈련 방향에 대한 컨설팅을 실시하여 ’2020년 전국 최우수 훈련기관’으로 도약하기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

이날 이강호 구청장(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오늘 훈련을 통해 구 협업부서와 유관기관의 역할을 다시 한 번 점검하는 계기로 삼아주기를 바란다.” 며 “실질적인 재난대응능력을 강화시켜 모든 구민이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에서 살 수 있도록 다 함께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구 관계자는 “오는 4일에는 남동체육관에서 현장훈련이 계획되어 있다” 며 “남동중학교 학생 60여명이 직접 훈련에 참여해 미래세대 주인공의 재난안전의식이 한 단계 성숙될 것” 이라고 말했다.

박형남 기자  phnkr@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