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천시정
부평구 버스정류소가 밝아진다구, 버스정류소 쉘터 내 조명 설치
   
[경인종합일보 김철 기자] 부평구(구청장 차준택)가 구민들의 대중교통이용 편의를 높이고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조명시설이 없는 버스정류소 쉘터 내에 조명을 설치한다.

이번 사업은 총 예산 8,440만 원 규모로 쉘터가 설치되어 있는 32개 정류소에 전기 인입 조명 및 태양광 조명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구는 사업의 추진을 위해 지난 8월 버스정류소 쉘터 설치장소에 대한 현장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기 인입을 통한 조명설치 13개소, 태양광 조명 설치 19개소를 조성하는 것으로 확정했다.

전기 인입 조명은 일반 전기를 공급받아 조명을 밝히는 방식으로 약 1만 원(한 달 기준)정도의 전기요금 외에 추가적인 비용이 들지 않아 유지비용이 저렴하고 사후관리가 편리한 장점이 있다.

태양광 조명은 태양광 패널로 전기를 생산해 조명에 전기를 공급하는 형태다. 전기를 공급받기 어려운 장소에 독립적으로 설치가 가능하다.

구는 이번 사업으로 어두운 정류소가 환하게 밝아지면서 야간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주민들에게 편의 제공은 물론, 각종 범죄 발생을 예방하는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평구 관계자는 “어두운 정류소로 인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만큼 버스정류소 조명 설치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구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 향상을 위해 버스정책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철 기자  cjf9001@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