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천시정
부평구, 주민제안사업 106건 최종 심의
   
▲ 부평구가 차준택 구청장이 참여한 가운데 2019년주민참여예산 민관협의회를 개최하고있다. 사진=부평구
[경인종합일보 김철 기자] 부평구(구청장 차준택) 주민참여예산 민관협의회는 지난 8일 구청 중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2019년 주민제안사업 106건을 최종 심의했다.

민관협의회는 차준택 부평구청장과 이덕인 주민참여예산위원장이 공동 위원장이며, 5개 분과 위원장과 구청 국장 등 총 13명으로 구성됐다.

올해 주민참여예산 사업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22개동 지역위원회를 비롯해 청소년 참여예산학교, 학부모 참여예산, 구 홈페이지 등을 통해 총 106건이 제안됐다.

제안된 사업은 담당부서의 검토를 거친 후 5개 분과로 구성된 주민위원회에서 7월부터 8월까지 총 11회에 걸쳐 논의됐다.

현장조사가 필요한 사업은 제안자와 구 담당부서 및 주민위원 등이 민관 합동으로 현장방문을 실시했고, 각 분과위원회에서 분과별 최종 사업우선순위를 결정했다.

이번 회의는 총 63건이 반영사업으로 제안됐으며, 주민참여예산 민관협의회 위원들의 질의 및 토론을 걸쳐 예산반영 여부를 심의·의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민관협의회는 심의를 통해 2019년 즉시 반영사업 20건과 2020년 예산반영 사업 41건 등 총 61건, 13억3300만원을 반영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결정사항은 11월 구 의회의 예산심의를 통해 최종 결정되며 결과는 구 홈페이지에 게시될 예정이다.

이덕인 주민참여예산위원장은 “주민참여예산 제안사업이 그동안 충분한 검토와 논의로 이루어진 결과인 만큼 최종 예산에 반영되기를 바란다” 고 전했다.

차준택 구청장은 “주민참여예산 사업은 주민들의 소중한 의견이기에 예산을 우선 배정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주민참여를 보장해 재정민주주의를 구현하는 주민참여예산제를 활성화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철 기자  cjf9001@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