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오산
오산시, 학생토론리그 2차전 성료28개교 54개팀 참가해 ‘오산식디베이트’ 격돌
   
[경인종합일보 이종찬 기자]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10월 19일 오산중학교에서 관내 초·중 학생을 대상으로 한 2019년 오산학생토론리그 2차전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에 진행한 오산학생토론리그 2차전에는 초·중 28개교 54개팀 162명이 참가했으며, 초등부는 ‘본 의회는 부모자격증 제도를 도입할 것이다’, 중등부는 ‘본 의회는 형사사건에 대한 법원 판결 전 언론보도를 전면 금지 할 것이다’로 우리 사회에 이슈가 되고 있는 주제를 통하여 심도 있는 토론을 하였다.

각 주제에 대해 학생들은 찬성 측과 반대 측 각각의 입장에서 논거를 개진하여 봄으로써 다양한 관점들을 나누어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2012년을 시작으로 매년 2회씩 꾸준히 진행되고 있는 오산학생토론리그는 교육도시 오산의 대표적인 교육 브랜드인 『토론문화 활성화』 사업의 핵심적인 부분이다. 본 토론리그는 꾸준한 실전 경험을 통한 스피치, 주제 분석과 논거제시 등 토론능력 배양은 물론, 많은 학교들이 토론 문화에 관심을 갖고 활성화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

특히 오산시는 기존의 단순 경쟁 토론방식을 지양하고 3:3 의회식 토론을 기반으로 하여 다양한 토론기법을 응용한 ‘오산식 디베이트’를 개발하여 학생들이 토론경기를 통해 다방면의 실력을 쌓을 수 있도록 교육적 효과를 더했다.

이종찬 기자  leejc53@empas.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