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용인
용인시, 돼지고기 소비촉진 무료시식·판매 행사 열어용인축협·한돈협회용인시지부…시중보다 40% 저렴히 판매
   
[경인종합일보 이헌주 기자]
용인시, 돼지고기 소비촉진 무료시식·판매 행사 열어
- 용인축협·한돈협회용인시지부…시중보다 40% 저렴히 판매

용인시는 9일 용인축협, 한돈협회 용인시지부와 함께 돼지고기 소비촉진을 위해 삼성나눔워킹페스티벌 행사장인 마평동 용인종합운동장에서 돼지고기 무료 시식·판매 행사를 열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이후 돼지고기 소비가 급격히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돈 농가를 돕고 우리 돼지고기의 안정성을 홍보하기 위해서다.

이날 행사장에선 한돈 무료 시식회를 하고 돼지고기를 시중에서 판매하는 것 보다 40% 가량 저렴한 금액으로 판매했다.

삼겹살과 목살은 1만원/kg, 등심과 안심은 7000원/kg, 전지 7500원/kg, 찜갈비9000원/kg, 등갈비 1만5000원/kg, 항정살 2만1000원/kg 등으로 시민들의 인기를 끌었다.

행사장을 찾은 백군기 용인시장은 “시중에 판매되는 돼지고기는 아프리카 돼지열병과 관계없이 안전성이 입증된 축산물”이라며 “이중고를 겪고 있는 한돈 농가를 위해 돼지고기 소비촉진에 동참해 달라”고 시민들에게 당부했다.

한편, 용인시는 구내식당 점심메뉴에 주2회 돼지고기 메뉴를 넣도록 하고, 기업체 및 학교급식소 등에 돼지고기 소비 협조를 요청했다.

이헌주 기자  lhj392766@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헌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