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일본제품 불매운동 간접피해 소상공인 지원한다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경기도, 일본제품 불매운동 간접피해 소상공인 지원한다


민선 7기 경기도의 신설 공공기관인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제1호 지원사업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 간접피해 소상공인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일본제품을 판매하거나 유통한다는 이유로 매출이 크게 감소하는 등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국민적 분위기에 냉가슴만 앓고 있는 상인들을 돕겠다는 취지다.

경상원은 우선 일본상품 불매운동으로 인해 간접피해를 입고 있는 도내 200여개 점포를 대상으로 5억3000여만 원을 들여 홍보물 변경 등 경영환경개선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은 6개월 이상 운영 중인 소상공인 사업자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사업자 당 최대 300만원을 지원받는다.

홍보비(광고, 홍보물 등), 점포환경개선(옥외광고물, 인테리어 등), POS경비(신규 구매 및 설치) 지원으로 구분해 지원한다.

희망 소상공인은 경상원과 이지비즈 홈페이지에서 신청방법과 공고내용 등 자세한 내용을 확인한 뒤 오는 18일부터 29일까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수원시 영통구 광교중앙로 140)으로 우편 또는 방문으로 제출하면 된다.

심사를 거쳐 다음 달 말 대상자를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