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HEAD_RIGHT
이재명, 27~30일 중국 충칭 초청방문…“반도체 등 경제협력”- 3박4일 실무형 방중…SK하이닉스 공장 등 시찰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이재명, 27~30일 중국 충칭 초청방문…“반도체 등 경제협력”



이재명 경기 지사가 오는 27~30일 3박 4일 일정으로 중국 충칭(重慶)시를 방문한다.

경기도는 25일 "탕량즈(唐良智) 충칭시장의 초청으로 이 지사 부부가 충칭시를 방문한다"면서 "이 지사는 방중 기간 반도체 분야 발전을 위한 경기도의 추진과제를 발굴하고 빅데이터를 비롯한 미래산업 분야에 대한 경제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특히 국내 최대 반도체 산업 중심지의 광역 지자체장으로서 실무 중심의 경제외교에 집중하게 될 것이라고 경기도는 설명했다.

첫날인 27일에는 충칭시와 빅데이터, 정보통신기술(ICT) 등 첨단 분야 협력 강화와 우호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한다. 이를 통해 동북아 평화경제공동체 조성을 위한 양 지자체 간 공동 노력을 모색한다.

28일에는 반도체 후공정(PKG & TEST) 공장인 SK하이닉스 충칭공장에서 제조공정을 둘러보고 현지 관계자와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를 통해 경기도 반도체 산업의 국제경쟁력 강화와 용인시에 조성하는 'SK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와 관련한 도의 추진과제를 발굴하겠다는 구상이다.

이어 29일 빅데이터 스마트화 전시센터 등 충칭시 주요 경제시설을 시찰한다.

짧은 방중 일정을 쪼개 충칭에 있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와 광복군 총사령부 건물 등도 방문할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지금은 반도체 산업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여야 할 골든타임"이라며 "해외에 진출한 도내 반도체 기업을 시찰하고 미래기술에 대한 교류 협력을 논의하는 한편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해외의 항일유적지를 함께 방문하는 일정"이라고 말했다.

중국 내륙에 위치한 유일한 직할시인 충칭은 자동차·전자 산업이 집적화된 곳으로, 로봇과 연관한 기업 수가 500여개로 첨단산업 발전을 이룬 곳이다.

한편 이 지사는 지난해 9월 19~21일 '2018 하계 다보스 포럼' 참석 및 글로벌 파트너십 확대를 위해 중국 톈진시를 방문한 바 있으나 취임 이후 경기도대표단 단장으로서 해외 지방정부 수장을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