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올해 고령운전자 면허반납 목표 1만명 조기 달성- 운전면허 반납시 경기지역화폐 10만원 상당 지원
   
▲ /경기도 제공
[경인종합일보 이승수 기자] 경기도, 올해 고령운전자 면허반납 목표 1만명 조기 달성



경기도는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사업'을 시작한지 2개월여만에 참여자 1만명 목표를 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도는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지난 9월부터 '만65세 이상 운전자'의 운전면허 자진반납 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이를 위해 10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대한노인회 등 9개 유관기관·단체 등과 협약을 체결해 협업했다.

특히 도는 시군과 함께 고령운전자가 운전면허를 반납하면 10만원 상당의 '경기지역화폐'를 지원해 참여자를 유도하는 등 애쓴 결과 조기에 1만명 자진반납 목표를 달성했다.

이에 힘입어 내년엔 올해의 2배인 '2만명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을 목표로 삼았다.

도 관계자는 "내년 상방기 중에는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고령운전자로 인한 교통사고 감소율을 분석하고 시군을 통한 모니터링을 실시하겠다"면서 "사업효과의 극대화를 위해 새로운 정책을 발굴하는 등 후속조치를 위해 노력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에 따르면 도내 고령운전자로 인한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2015년 4160건에서 2018년 5730건으로 3년 사이에 38%(1570건)가 급증했다.

이승수 기자  leonardo79@nate.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