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천시정
인천시, 도시철도 구축비용 22억원 절감㈜티머니와 무상구축 계약 체결로 22억원 예산 절감
   
▲ 인천시 전경
[경인종합일보 김철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서울7호선 석남연장선과 인천1호선 송도연장선 등 도시철도 증설구간에 역무자동화설비(AFC : Automatic Fare Collection) '무상구축 계약' 을 ㈜티머니(대표이사 김태극)와 지난 25일 체결해 22억원의 구축비용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역무자동화설비(AFC)는 지하철 이용 시민에게 교통카드단말기를 통하여 요금을 징수하고, 버스와의 환승도 자동으로 될 수 있게 하는 시스템으로 역단위전산기, 1회권장비(발매기, 환급기, 정산기), 자동개·집표기(교통카드단말기 포함), 휴대용정산기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사업에서는 서울7호선 석남연장선(부평구청역∼서구 석남동)을 연결하는 4.16Km 구간의 2개 정거장과 인천도시철도1호선 송도연장선(국제업무지구역∼송도랜드마크시티역)을 연결하는 0.82Km 구간의 1개 정거장에 역무자동화설비(AFC)를 구축하는 사항이다.

계약에 앞서 납품·설치되는 역무자동화설비는 수년간 운영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품격 철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인천교통공사가 시민의 안전과 편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최상의 시스템으로 선정하는데 일익을 담당했다.

㈜티머니는 전국 최초로 역무자동화설비를 인천시에 무상으로 제공하게 됨을 자랑스럽게 여기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했다, 인천시는 서울7호선 석남연장선(16억원), 인천1호선 송도연장선(6억원) 등 총 22억원의 예산절감으로 시 재정건전화에 기여하게 됐다.

한기용 도시철도건설본부장은 이번 무상구축 계약을 통해 “인천시는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우수한 시스템을 설치할 수 있게 됐다”며 “우리시 재정에 크게 기여하게 됨은 직원들의 긍정적인 마인드와 노고로 이끌어 낸 결과물”이라고 전했다.

㈜티머니 관계자는 “수도권 통합정산사로서 인천도시철도에 자사 인프라 구축을 통해 수도권과 동일한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김철 기자  cjf9001@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