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천시정
이원재 청장, 시민과 소통 '팔걷어'인천경제자유구역,‘IFEZ글로벌시민협의회’발족
   
▲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글로벌 시민협의회를 개최하고 참석자 전원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청
[경인종합일보 박형남 기자] "IFEZ 현안·미래 등 논의 통해 IFEZ 정책 신뢰 제고 기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시민들과의 소통에 소매를 걷어붙였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 29일 송도컨벤시아에서 관심이 큰 사안과 정책, 비전 등을 시민들과 함께 논의하는 소통 창구인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글로벌 시민협의회’ 전체회의를 개최해 IFEZ 현황을 공유하고 운영계획을 논의했다고 1일 밝혔다.

송도‧영종‧청라 국제도시 주민들과 지역구 시‧구의원, 전문가, 외국인 등 79명으로 구성된 글로벌 시민 협의회는 전반적인 정책과 비전, 송도 등 3곳의 공통된 사항을 논의하는 총괄협의회, 시민들의 관심이 큰 지역별 현안을 다루는 3개의 지역별 분과위원회로 각각 구성됐다. 총괄협의회는 연 2회, 분과위원회는 분기별 개최를 원칙으로 하고 사안에 따라 유연하게 운영된다.

인천경제청은 IFEZ를 구성하는 송도, 영종, 청라국제도시 주민 등과의 긴밀한 소통과 협의를 통해 시민 수용도 높은 정책을 수립, 시행하기 위해 글로벌 시민 협의회를 구성했으며 협의회 구성을 통한 현안 논의가 IFEZ 정책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IFEZ에는 제3연륙교, 워터프런트 등 현안별로 협의회가 구성돼 운영되고는 있지만 IFEZ의 정책 방향이나 송도 등 3곳의 공통된 사안과 관련한 종합적인 의견 청취를 위한 상시적 협의기구는 없었다.

이원재 청장은 “IFEZ가 혁신성장을 통해 도시 경쟁력을 갖춘 글로벌 도시로 나아가려면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는 노력들이 무척 중요하다”며 “글로벌 시민 협의회가 시민들과 함께 고민하고 답을 찾아 나가는 과정을 통해 IFEZ의 현재와 미래뿐만 아니라 원도심과 동반 성장하는 지혜를 모아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형남 기자  phnkr@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형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