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수원
수원 영통도서관, 12월 7일 ‘글로벌 문화 페스티벌’ 연다
   
[경인종합일보 이한준 기자] 다문화특화도서관인 수원시 영통도서관이 12월 7일 오후 2시부터 외국인 주민과 지역 원주민이 함께하는 ‘글로벌 문화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하는 이번 축제는 공연과 세계 각국의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부스 운영으로 이뤄진다.
한국문화예술법인 문화랑과 다문화 커뮤니티 비영리단체 히피코리아가 공동 주최하고, 영통도서관이 주관한다.

공연은 외국인 주민들의 영남농악 사물놀이 공연을 시작으로 유영희 소리꾼의 판소리·국악가요 공연, 삼성전자 통기타 동호회의 기타 연주, 소프라노 정찬희와 영종초등학교 합창부의 아카펠라 공연 등으로 진행된다.

색소폰 연주가 아름별 이영환의 색소폰 연주, 러시아 민요, 인도 볼리우드 댄스, 비보이(B-boy) 댄스 등 다양한 나라의 춤과 노래도 감상할 수 있다. 세계 문화 체험 부스에서는 한국 전통 차와 러시아·독일 음료를 맛볼 수 있다. 또 한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의 생활 소품 등을 판매하는 ‘핸드메이드 아트 마켓’을 운영한다.

이한준 기자  theplay8407@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