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HEAD_LEFT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경기도’ 개막 ...숙의 민주주의 토론
   
▲ 6일 오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회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 경기도 개막식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경기도 제공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경기도’ 이틀간 개막

-이재명 “경기도의 가치는 진정한 민주주의 실현 위해 지역주민 스스로 정책 결정하는 것”


도민이 직접 참여해 정책을 제안하고 결정하는 ‘숙의(熟議)민주주의 실현의 장’인 ‘제1회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 경기도’가 6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화려한 개막식을 시작으로 이틀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이날 개막식 하이라이트로 ‘경기도민 정책축제’의 비전과 추진방향을 발표하는 비전선포식이 진행됐다.

‘경기도민 정책축제’의 비전은 ‘경기도민의 참여로 이뤄지는 지속가능한 민주주의’라는 슬로건 아래 △도민주도 네트워크 활성화 △숙의민주주의 생태계 구축 △지속가능한 정책참여 확산 등 ‘3대 전략’으로 제시됐다.

행사장 곳곳에는 △기본소득 △경기지역화폐 △닥터헬기 △도정혁신 및 적극행정 등 민선 7기 경기도의 대표정책을 홍보하는 부스가 마련돼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개회사에서 “대한민국의 주인이 국민인 것처럼 경기도의 주인은 경기도민이고 마을의 주인은 마을 주민인데, ‘민주주의’라는 이름 아래 그것이 장치로서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는 의문”이라며 “정보가 왜곡되면 판단도 왜곡될 수밖에 없는 만큼 정확한 정보에 의한 의사의 형성은 정말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 “헌법이 규정하고 있는 민주주의를 실제로 내실화하는 것이 바로 숙의민주주의”라며 “지역주민 스스로 정확한 정보에 따라 판단해 결정하고, 그 결정된 안들을 스스로 집행하고 그 결과에 대해서 스스로 책임지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것이 바로 경기도의 가치”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실과 소망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가 많지만 그것이 최대한 일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로 우리의 몫이고 그 중에서 해당 지역 또는 해당 공동체 스스로가 나서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말했다.

 

참석 내빈(왼쪽부터 윤명숙 마을만들기 경기네트워크 공동대표, 송성영 경기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상임대표,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유은옥 지속가능발전협의회 회장,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이성호 경기민예총 이사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최순영 경기여성연대 공동대표, 윤화섭 안산시장, 김종천 과천시장, 오영범 경기자활기업협회장.) / 경기도 제공


한편 이날 개막식에는 윤화섭 안산시장, 김종천 안산시장 등 기초자치단체장과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도의원,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도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제1회 경기도민 정책축제-나의 경기도’는 7일까지 △나의 목소리 ‘정책토론회’ △청년들의 우리이야기 △김제동과 함께 ‘나의 경기도’ △새로운 경기 제안공모 ‘2019 아이디어 공모전’ 본선대회 △경기도민 우리의 청년정책 ‘청년센터’ △시군 열린토론회 경진대회 등 다채롭게 진행될 예정이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