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기타 HEAD_RIGHT
경기도 산하 3개 기관 고양 이전에 파주·동두천시 ‘반발’- "이전 재검토 경기도에 강력 건의"
[경인종합일보 김형천 기자] 경기도 산하 3개 기관 고양 이전에 파주·동두천시 ‘반발’


·

경기도가 산하 공공기관 3곳을 2024년까지 고양시로 이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자 파주시와 동두천시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3개 기관이 한 곳으로 이전되면 경기북부 지역균형발전 목적을 이루기 어렵고, 주민 피해 의식 회복에도 부정적이라는 이유에서다.

경기도는 지난 4일 산하 공공기관인 경기관광공사, 경기문화재단,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등 3곳을 고양시로 이전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이들 기관은 2024년 8월까지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고양관광문화단지로 이전을 마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경기도시공사는 이전 부지 1만5306㎡에 기업성장센터(연면적 13만㎡에 지하 4층∼지상 15층)를 건립하며, 이 중 일부를 이전 기관에 제공할 예정이다.

공공기관 이전 배경에 경기도는 남부에 집중된 공공기관을 북부에 전략 배치해 균형 발전과 문화·관광·교육 분야 청사를 통합해 관광 허브로 육성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도지사도 "불균형 해소에 여전히 부족한 상징적인 조치일 수 있지만, 실질적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모범적인 국토 균형 발전 모델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경기도의 공공기관 이전 발표에 파주시와 동두천시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경기도의 발표가 이뤄진 이튿날인 5일 경기도민 청원 게시판에는 '경기 남부에 집중된 공공기관 중 1∼2곳이라도 파주시로 이전해 달라'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왔다.

8일 오후 2시까지 523명이 청원에 참여했다.

청원자는 "파주시는 남북접경지역으로 각종 군사적 규제에 묶여 홀대와 희생만 강요받아 왔다"면서 "남북통일을 대비하기 위해서는 공공기관이 최소 1곳만이라도 파주 업무시설용지 등에 이전해야 균형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종환 파주시장도 6일 성명을 내 '공공기관 경기북부 이전 지역 재검토'를 촉구했다.

최 시장은 성명에서 "3개 공공기관의 이전 지역이 한곳으로 정해져 경기북부 균형 발전이라는 이전 취지가 반감돼 안타깝다"며 "특히 경기관광공사는 핵심사업의 대부분이 파주 DMZ 일원에서 추진되는 만큼 현장성을 반영한 파주시가 최적지였다"고 밝혔다.

이어 "파주에는 경기관광공사 직원 85명 중 30여 명이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 근무하고 있다"면서 "공사의 올해 예산의 50%가 넘는 171억원이 DMZ 일원의 관광콘텐츠 개발과 인프라 구축에 투자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사가 추진하는 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성공을 위해서는 공사가 평화관광의 중심도시 파주에 들어와야 하는 것이 누가 보더라도 타당하다. 경기도는 3개 공공기관 중 경기관광공사 이전 지역을 신중하게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문화재단 북부사무소 유치를 위해 노력해 왔던 동두천시도 경기문화재단 고양시 이전 소식에 당혹감을 보이고 있다.

미군 부대 평택 이전으로 지역경제가 침체한 상황에서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를 통한 지역 성장 동력을 확보하려 했지만, 이마저도 비상이 걸린 것이다.

동두천시는 올해 3월 반환 예정인 미2사단 캠프 모빌 부지 내에 경기문화재단 북부사무소를 유치하기 위해 수차례 재단과 협의를 진행했다.

경기문화재단 역시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으나 미군부대 반환이 지연돼 현재 답보상태다.

동두천시 관계자는 "경기도 산하 3개 공공기관 고양시 이전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면서 "정부에 미군 부대 반환을 촉구하고, 경기문화재단 유치를 경기도에 강력히 건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형천 기자  darkhose22@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