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 People 인물포커스
백군기 용인시장, 소통 리더십 ‘오늘도 현장’취임 후 64회·주1회 꼴 민원 현장서 시민의견 경청, 문제해결
   
 

[경인종합일보 이헌주 기자]
백군기 용인시장, 소통 리더십 ‘오늘도 현장’
- 취임 후 64회·주1회 꼴 민원 현장서 시민의견 경청, 문제해결
- 난개발 등 얼었던 마음까지 풀어…기업지원 투자유치로 행보 확장

백군기 용인시장은 지난 9일 일양약품에서 시작해 고매IC-이케아 기흥점-기흥IC-지곡산단 등을 돌았다. 이케아 기흥점 개점에 앞서 100여명의 주민·현장관계자 등을 만나 교통대책을 점검하고 인근 산단의 진척상황까지 확인한 것. 앞서 백 시장은 지난해 12월 롯데아울렛 기흥점 개점 땐 강추위 속에 4km를 걸으며 교통대책을 꼼꼼히 점검하기도 했다.

용인시는 17일 백군기 시장이 취임 후 64회나 민원현장을 방문해 주민과 기업인, 학생, 장애인 등 각계각층 시민과 소통하며 시정을 이끌고 있다고 밝혔다. 또 현장행정은 지금도 쉼 없이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매주 하루 이상은 집무실이 아닌 현장에서 주민과 소통하는 데 힘을 쏟은 셈이다.

실제 백 시장은 취임 첫날부터 태풍 대비 안전점검을 나간 데 이어 이튿날도 마성IC 접속도로 공사 현장을 찾았다.

취임 직후인 지난해 8월엔 시내 곳곳에서 일어나는 크고 작은 문제를 직접 파악하기 위해 31개 읍면동을 돌면서 주민들과 생생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자리에선 산책로에 화장실을 설치해달라는 요청, 신호체계를 개선해달라는 요청, 게이트볼장에 휴게공간을 마련해달라는 요청 등 주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들이 이어졌다.

백 시장은 개선할 수 있는 것은 즉시 해결토록 지시하고 원칙적으로 불가능한 민원에 대해선 사유를 명확히 설명해 주민들의 호응을 얻었다.

서울시 면적에 육박할 정도로 큰 도시를 이끌려면 엄청난 힘이 들지만 백 시장이 주1회 꼴로 현장에 나가 시민의 목소리를 듣는 것은 ‘사람 중심’의 시정 철학에서 비롯됐다고 할 수 있다.

갈등이나 불편을 일으키는 문제들이 모두 시민들의 삶과 직결돼 있다고 보는 것이다.

백 시장이 이후 3개구 주민들과의 한잔데이트, 청년들과의 커피타임, 용인자연휴양림에서 산책을 겸한 대화 등 다양한 형태로 시민과의 격 없는 대화를 이어간 것도 그래서다.

 


시민들은 오랫동안 가슴속에 묻어뒀던 불편이며 하소연까지 다양하게 쏟아냈다. 기흥구 한잔데이트 땐 어린아이를 먼 학교로 보내는 엄마의 눈물 젖은 호소가 참석자들의 콧등을 시큰하게 했다.

백 시장은 이런 시민들의 목소리를 꼼꼼히 메모한 뒤 시정전략회의를 주재하거나 관련 업무를 지시할 때 개선여부를 꼼꼼히 챙기고 있다.

일례로 한잔데이트 당시 통학로 안전을 요구하는 신갈동 상미마을 주민들의 민원에 대해 백시장은 엄동설한에 직접 학생들의 이동경로를 따라 걸으며 개선책을 논의했다.

이를 통해 상미사거리 일대에 어린이 보호구역을 추가로 설치했고 신정로 41번길은 2021년까지 인도를 양측에 설치하게 된다.

 


수지구에선 주민들의 건의를 받아들여 동천동 생태터널 내 보행도로를 설치했는데 나중에 동천 파크자이 주민들로부터 “작은 의견도 세심하게 듣고 불편을 해소해줘 고맙다”는 내용의 감사패를 받기도 했다.

백 시장의 현장행정은 특히 교통난 ‧ 난개발 현장에서 빛을 냈다.

취임 이후 롯데몰 수지점, 롯데아울렛 기흥점, 이케아 기흥점 등 대형 쇼핑몰이 들어섰는데 개장 전‧후 직접 현장을 찾아 교통대책을 챙겼을 정도다.

지난해 12월 롯데아울렛 기흥점 일대 교통대란을 목도한 그는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즉시 통행로를 설치하고 신호체계를 보완하라”고 관계자들에게 지시하며 재발 방지책을 주문하기도 했다.

 


대규모 시설로 꼽히는 롯데몰 수지점이나 이케아 기흥점 개점 이후 극심한 교통 혼잡이 벌어지지 않았던 것도 개장 한 달 전부터 현장을 점검하며 예상되는 문제점들을 찾아 보완토록 한 게 주효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출퇴근 혼잡을 빚는 동백-죽전간 교차로, 보라동 한국민속촌 인근 보라교사거리 등에서도 백 시장은 직접 현장에 나가 시민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이동하도록 차로를 추가‧연장 하는 등의 대안을 찾아냈다.

최근 백 시장의 현장행보는 청년 일자리 창출과 시의 백년 먹거리 확보를 위한 대규모 투자유치, 기업 육성 등으로 확장되고 있다.

앞서 백 시장은 취임 1주년 전후인 지난 6월과 7월 기흥구 영덕동 흥덕U타워에서 소공인들을 만난데 이어 이동읍 기업인협의회와 미팅을 했고, 해든솔직업지원센터에서 근로장애인, 백암고에서 학생들과 릴레이 소통도 했다.

 


이 자리에선 스타트업 등 소공인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장애인 생산품의 판로확대 방안을 함께 고민했다.

백 시장은 “시민을 위한 행정을 하려면 절차나 규정을 내세우기 전에 직접 현장을 경험하고 시민의 입장에서 고민해야 한다”며 “시민들의 생생한 이야기가 시정 운영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헌주 기자  lhj392766@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헌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