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용인
용인 SK하이닉스반도체 클러스터 안성 주민설명회 파행반도체시설 방류수 피해 우려…주민들 반발로 집단 퇴장
   
 

[경인종합일보 이헌주 기자]
용인 SK하이닉스반도체 클러스터 안성 주민설명회 파행
-반도체시설 방류수 피해 우려…주민들 반발로 집단 퇴장

용인 SK하이닉스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고삼저수지와 지방하천 한천에 대한 반도체 처리수의 안전성을 알리기 위해 열린 주민설명회가 설명회 막바지에 주민들의 반발에 파행으로 끝났다.

㈜용인일반산업단지는 21일 한강유역환경청이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환경영향평가서(본안)을 안성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주민의견 수렴을 거치지 않았다면서 반려하자 안성시 고삼면사무소 대회의실에서 환경영향평가서(초안)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그러나 이날 ㈜용인일반산업단지가 마련한 주민설명회는 협소한 설명회장에 200여명이 모이면서 시작부터 파행을 거듭했다.

주민들은 “용인만 살고 안성은 죽이자는 것이냐”며 “떠밀려 어쩔 수 없이 안성지역 주민설명회를 하는 것에 분개한다”면서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안성시 대책위원회 구성을 촉구했다.

특히 안성시의 한 시의원은 “반도체 산단에 필요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765kV의 신안성 변전소로부터 전력공급을 하게 되면 고압송전탑이 고삼면을 지나게 되는데 이는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변하고 나섰다.

그는 또 “1일 방류수 약 37만톤은 SK반도체시설의 방류수와 산단 주변 4천가구의 생활 오폐수만 적용한 것으로, 추가 인구유입에 따른 오폐수는 가늠하기 힘든 상황이다”며 “이는 고삼지역 등 안성시의 자체개발계획 수립은 물론 개발을 못하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 주민은 공청회 없이 설명회만 하는 것은 안성시민을 우롱하는 것이라며 전체 퇴장을 제의했고 이어 주민들이 집단 퇴장했다.

㈜용인일반산업단지의 한 관계자는 “지난해 8월 원삼 주민설명회를 해 환경영향평가에 대한 법적 문제는 없다”면서도 “오는 6월 경기도 통합심의 부의를 위해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용인일반산업단지는 내달 10일까지 주민의견과 이의신청을 받아 개선방향 등에 대한 주민공청회를 열기로 했다.

 

이헌주 기자  lhj392766@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헌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