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천시정
인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차단 긴급 회의 개최24일 박남춘 시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차단 위한 긴급점검회의 열어
   
▲ 24일 박남춘 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차단 위한 긴급점검회의 를 개최하고있다. 사진=인천시
[경인종합일보 김철 기자] 인천시는 최근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두 번째 확진환자가 타 지역에서 발생하여 시민불안감이 고조됨에 따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관계기관 긴급점검회의’를 24일 개최했다.

박남춘 시장은 이 자리에서 10개 군·구 및 유관기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차단 및 전파방지에 총력을 다 할 것을 당부하고, 24시간 비상방역체계 가동, 1:1 전담공무원 지정을 통한 접촉자의 철저한 관리와 공공청사, 영화관, 도서관,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에 손소독제 등 예방물품을 비치하여 소독을 강화하고, 선별진료 의료기관 운영에 철저를 기할 것을 강조했다.

이에 김혜경 보건의료정책과장은 “시는 긴급 재난문자를 통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개인예방수칙(올바른 손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마스크 착용 등)과 발열 및 호흡기 질환 발생시 1339 콜센터 또는 거주지 보건소로 즉시 상담 할 것을 당부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재차 밝혔다.

김철 기자  cjf9001@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