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연예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92년 아카데미상 역사 새로 쓰다
   
▲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에 기생충팀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경인종합일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92년 아카데미상 역사 새로 쓰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parasite)이 101년의 한국 영화 역사와 92년 아카데미 역사를 새로 썼다.

기생충은 9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권위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모두 휩쓸어 4관왕을 차지했다.

이는 외국어 영화로는 처음으로 작품상을 받으며, 오스카 영화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것이다.

'기생충'은 가장 강력한 경쟁자였던 샘 맨데스 감독의 '1917'를 필두로 '아이리시맨'(마틴 스코세이지) , '조조 래빗'(타이카 와이티티) , '조커'(토드 필립스), '작은 아씨들'(그레타 거위그),'결혼 이야기'(노아 바움백),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쿠엔틴 타란티노) 등 쟁쟁한 경쟁작들을 제치고 작품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또한, 아시아계 감독이 감독상을 받은 것은 대만 출신 리안 감독 이후 두 번째이며, 아시아계 작가가 각본상을 받은것도 ‘기생충’이 처음이다.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이 확정되자 배우 송강호(왼쪽)와 봉준호 감독이 포옹하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기생충’은 우리말로 된 순수한 한국영화라는 점에서 의미가 더욱 클 뿐만 아니라, 세계 영화 산업의 본산인 헐리우드에서 자막, 장벽과 오스카의 오랜 전통을 딛고 총 4개의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쾌거를 거뒀다.

봉준호 감독은 감독상 수상자로 세 번째 무대에 올라 마틴 스코세이지, 쿠엔틴 타란티노 등 거장 감독들에게 존경을 표시한 뒤,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 5등분해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며 관객들의 큰 웃음을 이끌어냈다.

한편 기생충은 미술상과 편집상 후보에도 올랐으나 수상에는 실패했다.

경인종합일보  gnews.rc@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종합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