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
경기도, 자립지원정책 수립위해 ‘노숙인 실태조사’
[경인종합일보 이한준 기자] 경기도, 자립지원정책 수립위해 ‘노숙인 실태조사’


경기도는 오는 12월까지 ‘노숙인 실태조사’를 한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실태조사를 통해 도내 노숙인 현황과 복지 요구사항 등을 파악한 뒤 맞춤형 노숙인 자립지원정책 수립의 기초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경기도와 경기복지재단은 업무 협약을 통해 △경기도 노숙인 수 확인 △도내 노숙인 건강상태, 생활실태, 지원정책 요구사항 조사 △노숙인 특성에 맞는 정책제안 및 지원계획 등을 수립하게 된다.

도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해당 노숙인 중 일부를 대상으로 심층면접을 진행하고, 전문가 집단을 구성해 자문회의도 가질 예정이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이번 실태 조사 결과를 토대로 보다 많은 노숙인이 지역 사회에서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자립지원 로드맵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에는 970여명의 노숙인이 있으며, 이 가운데 거리 노숙인은 276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한준 기자  theplay8407@naver.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