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섹션뉴스 경제
中企 지원 국비 1000억 출연 건의도 “원자재 급등·금융위기 여파 경영난 심화”

경기도가 어려운 중소기업들의 재정지원을 위해 정부에 국비 1000억원의 출연 지원을 긴급 건의했다.
도는 10일 원자재 급등 및 미국발 금융위기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 재정지원 확대를 위해 정부에 1000억원의 출연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도는 내년도 중소기업육성기금을 올해 1조3200억원보다 1800억원 증가한 1조5000억원의 예산을 확대해 운용할 계획이다.
그러나 도 자체예산이 부족해 내년에 늘어나는 1800억원 가운데 800억원 만을 지원할 수 밖에 없는 재정적 어려움에 처해있다.
원인은 3년 거치 또는 5년 거치의 중소기업육성기금 회수로 10월말 현재 회수하지 못한 대출잔액이 1만9475개 업체 3조7684억원에 달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시중금리와 정책자금 금리 간 차이 부분의 2%를 도에서 부담해 주는 이차보전금도 매년 670억원 등에 이르고 있으나 도 출연금은 고작 100억원에 불과하는 등 부담비용 증가로 기금이 감소되고 있다.
경기신용보증재단 출연금도 회수되지 않은 잔액이 5만2976개 업체 1조4249억원에 이르는 등 영세소상공인 보증증가와 경기위축으로 보증손실율이 증하고 있는 실정이다.
때문에 도는 정부에 중소기업 재정지원을 위한 국비출연 1000억원 지원을 긴급 건의하게 됐다.
한편 도 관계자는 “건의대로 1000억원의 정부출연금이 확보되면 170개 업체 자금지원과 5800개 업체 보증공급이 가능해져 중소기업들의 숨통을 트이게 하는 단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인북도일보  gibdaily40@gmail.com

<저작권자 © 경인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인북도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